가스公-CGN대산, 개별요금제 공급 합의
  • 김무진기자
가스公-CGN대산, 개별요금제 공급 합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복합 2호기 발전소에
연간 28만t 규모 천연가스
2027년부터 10년간 공급
8일 열린 한국가스공사와 CGN대산전력㈜ 간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합의서’를 체결식에서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027년부터 10년간 대산복합 2호기 발전소(512㎿)에 연간 28만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한다.

가스공사는 8일 CGN대산전력㈜(이하 CGN대산)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합의서’를 체결했다.

지난해 12월 가스공사와 개별요금제 계약을 체결한 CGN율촌전력㈜과 같은 모회사를 둔 CGN대산은 1997년부터 운영해온 노후 경유 발전기를 천연가스 발전기로 대체하면서 가스공사 개별요금제를 선택했다.

특히 가스공사와 CGN율촌의 개별요금제 계약 체결 경험을 통해 △가격 경쟁력 △안정적 공급 능력 △수급관리 대행 서비스 등 가스공사만의 노하우와 강점을 접하고, 직수입 검토 없이 개별요금제 협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별요금제가 기존 평균요금제나 LNG 직수입보다 우수한 경쟁력을 입증함에 따라 앞으로도 계약 건수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계약은 가스공사의 고객 중심 마케팅으로 거둔 소기의 성과”라며 “가격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 도입 및 안전하고 안정적인 공급 능력 등 공사의 역량을 바탕으로 경쟁화된 LNG 업계에서 시장 선도자로서의 지위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현재 발전 공기업·민간 발전사·집단에너지사 등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상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