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다중이용시설 위생 안전 다잡는다
  • 김홍철기자
대구 다중이용시설 위생 안전 다잡는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8~22일 일제 위생점검 실시
놀이공원 등 식품취급시설 300곳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시가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고속도로휴게소, 유원지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위생점검을 벌인다.
 이는 봄을 맞아 이용객이 증가하는 다중이용시설에서 판매되는 식품의 안전 확보를 위한 것이다.
 대상은 대구지역에 있는 4개의 고속도로 휴게소와 공항, 기차역, 놀이공원, 유원지 인근 식품취급시설과 푸드트럭 등 총 300여곳이다.
 점검은 대구시, 8개 구·군, 대구지방식약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민·관 합동으로 진행된다.
 주요 점검 사항은 △부패·변질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비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등 이다.
 단속에서 적발된 업체는 철저한 이력관리를 통해 집중 관리하고 재발방지 교육과 함께 식중독예방 진단컨설팅 등도 실시 할 계획이다.
 김연신 대구시 위생정책과장은  “봄철은 큰 일교차로 인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음식물을 보관·관리·섭취하는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음식점 등 식품취급업소 종사자는 꼼꼼한 식품안전관리를, 소비자는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