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물가상승률 지속…고물가 불안감 증폭
  • 이진수기자
5%대 물가상승률 지속…고물가 불안감 증폭
  • 이진수기자
  • 승인 2023.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계량기 수치가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br>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계량기 수치가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공공요금 인상에 더해 식품 가격 상승세는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2분기 전기요금 인상 등 상방압력 역시 여전하다.

정부는 일단 급한 불 끄기에 나섰다. 공공요금을 안정화하려고 노력한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 재정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한편 먹거리는 비축 물량을 풀기로 했다. 가격을 올리는 가공식품 업계에는 일종의 경고를 했다. 하지만 물가안정에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0.11로 전년 동월 대비 5.2% 상승했다.

지난달 물가상승률은 전월 상승률(5.0%)보다 0.2%포인트(p) 높았다. 물가 상승 폭이 전월보다 확대된 것은 지난해 9월 5.6%에서 10월 5.7%로 오른 이후 3개월 만이다.

물가 상승폭을 키운 데는 공공요금 인상의 영향이 컸다.

전기요금은 지난해 4·7·10월에 이어 올해 1월에도 오르면서 전월 대비 9.2%, 전년 동월 대비로는 29.5% 급등했다. 도시가스는 1년 전보다 36.2% 올랐고, 지역 난방비도 34.0% 올랐다.

먹거리 물가도 주요 상승 요인이다. 가공식품 물가 지수는 115.51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3% 올라 전월(10.3%)과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2009년 4월(11.1%) 이후 13년9개월 만의 최대 상승률이다.

이미 오를대로 올라버린 물가지만, 더 큰 문제는 향후 전망이다.

공공요금의 경우 1월에 오른 전기요금이 2월 고지서에 본격 반영되는 만큼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

전기료가 오르면 각종 제품의 생산 비용을 높이고, 외식·숙박 등 서비스 전반의 비용 부담으로 연결된다.

1분기 요금이 동결된 가스요금은 이르면 2분기부터 추가로 인상된다. 최근 서울시를 중심으로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요금 인상도 줄줄이 대기 중이어서 공공요금발 물가 상승은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