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플랜텍 울산 2공장 매각
  • 김대욱기자
포스코플랜텍 울산 2공장 매각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오일과 매매계약
재무건전성 개선으로
연내 경영정상화 기대
S-OIL(주) 김광남 상무(왼쪽), 포스코플랜텍 조정우 사장(가운데), 장정원 상무(오른쪽)가 포스코플랜텍 울산 2공장 매매계약서에 사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플랜텍 제공
포스코플랜텍이 14일 울산 2공장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수업체는 S-OIL(에쓰-오일)이다. S-OIL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가 최대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정유, 윤활기유,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다.

포스코플랜텍 울산 2공장은 10만2568㎡(3만1026평)로 울산지역에서 비교적 큰 규모의 조선·해양플랜트 공장으로 주로 운영돼 왔으나, 지난 2016년부터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국내는 물론 울산지역 경기침체로 매각에 어려움을 겪어 왔던 포스코플랜텍은 작년 1공장 매각에 이어 올해 2공장 매각을 성사시키는 저력을 보이며 마지막 남은 3공장 매각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조선·해양플랜트, 석유화학 등 적자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철강 플랜트에 집중하고 있는 포스코플랜텍은 공장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대폭 줄이는 대신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경영정상화가 현실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울산 2공장 매각으로 순차입금 규모가 1000억 원대로 떨어지고 나머지 3공장까지 매각하면 은행 차입금이 대폭 줄어들어 영업활동으로 발생한 이익만으로도 충분히 상환 할 수 있어 재무 건전성이 매우 좋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포스코플랜텍은 사업 구조조정과 핵심 역량사업 집중,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2016년 이후 매년 200억 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내고 있으며 워크아웃 이후 영업활동 현금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있다.

매년 발생하는 영업이익과 유휴설비 매각대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함으로써 순차입금이 줄어들어 재무 건전성과 안정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무엇보다 채권단과 맺은 약정도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

포스코플랜텍은 전 임직원이 혼신의 노력을 다해 채권단과 약속한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나면 당초 올해 약속한 워크아웃 졸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주주의 일부 증자와 채권단의 출자 전환으로 최소한도의 자본확충만 있으면 올해 꼭 워크아웃을 졸업함으로써 포스코 그룹의 일원으로 성공적으로 복귀해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지원에 힘입어 직원들과 소액주주 및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들도 올 해 포스코플랜텍이 워크아웃을 졸업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