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출향인, 고향 찾아 수해복구 발 벗다
  • 김영호기자
영덕 출향인, 고향 찾아 수해복구 발 벗다
  • 김영호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구·재포창수면향우회 등
생필품 전달 등 도움 손길
영덕군 창수면 출향인 단체인 재구·재포창수면향우회 회원들이 태풍 수해복구 사랑나눔 자원봉사활동을 위해 최근 고향을 방문해 생필품 전달과 함께 수해복구활동을 펼쳤다.

태풍 미탁으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영덕군 창수면에 지역 출향인들의 도움의 손길이 전해져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재구창수면향우회(40명)와 재포창수면향우회(10명) 등 창수면 출향인 50명은 최근 고향을 방문해 라면·휴지 등 생필품 30여 상자를 창수면사무소에 전달하고 피해가 심한 미곡1·2리 침수가옥과 논밭에서 수해복구활동을 펼쳤다.

재구창수면향우회 이병인 회장은 “말로만 소식을 전해 듣다 직접 와서 보니 생각보다 너무나 큰 피해를 입은 것 같아 매우 가슴 아프다”며 “회원들의 추억이 깃든 고향마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며 물심양면으로 고향의 어르신들과 수재민들께 더 큰 위로의 손길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일준 창수면장은 “전 행정력을 동원해 태풍피해를 복구하고 면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바쁜 생업에도 불구하고 출향인들께서 보여준 고향사랑이 면민들에게 큰 격려가 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함께 동참했던 ㈜벽진산업 권재득(전 재구창수면향우회장) 회장이 태풍피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100만원을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