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署, 불법 국소마취제 제조·유통 일당 ‘쇠고랑’
  • 정운홍기자
김천署, 불법 국소마취제 제조·유통 일당 ‘쇠고랑’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8억 상당… 전국적 수사 계획
국소마취제 불법 제조공장 내부. 사진 제공 = 경북지방경찰청
국소마취제 불법 제조공장 내부. 사진 제공 = 경북지방경찰청

[경북도민일보 = 정운홍기자] 불법 국소마취제를 제조해 전국적으로 대량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김천경찰서는 국소마취제 일명 ‘칙칙이’를 불법으로 제조해 전국적으로 대량 유통시킨 혐의로 A씨(50) 등 8명을 검거해 제조업자 3명을 구속하고 중간 판매업자 B씨(51) 등 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소매가 8억7000만원 상당의 국소마취제 완제품 4만4500개와 이를 19만9000개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의 원료 리도카인 55㎏, 포장지, 제조기계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A씨 등 3명은 지난 2014년 7월경부터 올해 2월 8일까지 김천의 한 농촌마을 창고에 제조시설을 갖추고 현기증과 심장기능 부작용 등을 초래할 수 있는 원료인 리도카인과 공업용 알코올 등을 섞어 스프레이 형태 등으로 소매가 118억원 상당의 남성용 칙칙이 약 73만개를 제조해 성인용품점 운영자인 B씨 등에게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에 검거된 일당 외에 리도카인 원료 공급자와 A씨 등 제조업자로부터 국소마취제를 공급받은 전국에 있는 중간 판매업자는 추가 수사를 통해 모두 검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