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대해수욕장 247만→5만 급감
  • 이상호기자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247만→5만 급감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8.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동해안 해수욕장 이용객 최악 감소
지난해 비해 396만여명 감소… 포항 해수욕장 역대 최저
바가지 요금이 원인 분석… “업주 자정 노력 필요” 목소리
 
영일대 해수욕장. 뉴스1
영일대 해수욕장. 뉴스1

올해 경북동해안 해수욕장을 이용한 피서객 수가 급감했다.

특히 동해안 최대 해수욕장인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는 올해 고작 5만 80명만 찾아 지난해 247만 8630명이 몰린 것과 대비하면 242만 8550명이 줄어 무려 98%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경북동해안 4개 시·군 25곳의 해수욕장을 찾은 이용객 수는 모두 102만 297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이용객 수 499만 1743명에 비해 무려 396만 8770명이 감소해 80% 이상 급감했다.


피서객 급감 원인은 전반적인 경기침체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되지만 숙박업소, 상인들의 바가지 요금 등이 이용객들의 발길을 외면하게 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매년 8월에 열리던 포항국제불빛축제를 6월로 앞당겨 개최한 것도 피서객 감소요인으로 작용했다.

올해 경북동해안 해수욕장의 개장은 포항 영일대는 6월 29일부터, 나머지 해수욕장은 7월 6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짧게는 38일, 길게는 44일 동안 운영했다.

포항지역 6개 해수욕장 중 영일대해수욕장과 월포해수욕장은 최악의 성적표를 냈다.

월포해수욕장은 올해 6만 1330명이 찾아 지난해 151만 190명에 비해 144만 8860명이 감소해 96%의 감소율을 보였다. 포항지역 칠포, 화진, 구룡포, 도구해수욕장도 이용객 수가 감소하기는 마찬가지.

포항지역과는 달리 영덕지역의 해수욕장은 그런대로 괜찮았다. 고래불, 장사, 대진, 남호 등 7개 해수욕장에서 올해 38만 2226명이 찾아 지난해에 비해 4만 4447명이 줄었다. 경주와 울진지역도 지난해 보다 이용객이 다소 증가한 곳도 있으나 수는 미미했다.

경북동해안 지역 해수욕장 이용객 수는 매년 줄어들고 있다.

지난 2017년 이용객 수가 524만 7501명에서 올해는 102만 2973명까지 떨어졌다. 2년새 무려 400만명 이상이 줄어 든 셈이다.

이처럼 이용객 수가 급격하게 줄어든 원인은 터무니 없는 바가지 요금이 결정적이라는 게 포항시와 관광업계의 분석이다. 실제로 평소 5~7만원 하던 숙박업소 요금이 여름철 성수기엔 무려 4배 이상 뛰어 20~25만원까지 받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것.

이 같은 상황은 강원도 동해안지역도 마찬가지. 강원동해안 해수욕장들을 이용한 사람들은 바가지 요금으로 다시는 찾지 않겠다는 글을 각 지자체 홈페이지에 올기기도 했다.

경북도와 포항시 등은 내년도에 해수욕장 이용객을 끌어 모으기 위해 편의시설 확충, 신규 체험프로그램 개발 등을 꾸준히 모색할 계획이지만 실질적으로 관광지 업주들의 자정노력 없이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휴가철만 오면 상인과 숙박업소 업주들에게 바가지요금 근절을 수차례 권고하고 독려해 보지만 소용없다”면서 “숙박업소나 상인들의 자정노력 없이는 쉽게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8-21 13:02:20
그 돈으로 해외여행을 가고 말지. 동해안에 몸 안담근지 벌써 십년됨.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