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 “촬영 내내 굉장히 즐거웠다”
  • 뉴스1
지진희 “촬영 내내 굉장히 즐거웠다”
  • 뉴스1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일, 지정생존자 종영 소감
“대통령 권한 대행 역 맡아
걱정 반·기대 반으로 시작
많은 사랑 해주셔서 기뻐”
서울 삼청동 카페에서 드라마 ‘60, 지정생존자’ 출연한 배우 지진희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배우 지진희가 ‘60일, 지정생존자’ 종영 소감에 대해 이야기했다.

2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연출 유종선) 주연 지진희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 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진희는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출신으로 전직 환경부 장관이었으나 국회의사당이 폭탄 테러를 당한 뒤 갑작스럽게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박무진 역을 맡았다. 하루아침에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박무진의 고뇌와 성장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날 지진희는 “우리 드라마 자체가 정치 소재로한 드라마다. 사실 여러분들도 잘 아시겠지만 걱정 반 기대 반이 있었다. 그 걱정과 기대를 많이 했음에도 기대 쪽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것 같아서 기쁘다”며 “하는 내내 더욱 더 기뻤던 것 중에 하나가 연기자들이 허준호 배종옥 선배나 밑에 친구들까지 어쩌면 이렇게 캐스팅을 잘 했을까 하는 생각을 촬영 하는 내내 그 생각이 들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매회 현장 가는 순간이 굉장히 즐거웠다. 그런 팀워크가 우리가 모여서 종영까지 드라마를 같이 볼 수 있었던 힘이 되지 않았나 한다. 자기 위치에서 배역에 대해 최선 다해줬고 그 모습들이 잘 어우러졌다”며 “이렇게 모여서 어우러져서 좋다고 그렇게 얘길 많이 했었다. 그 친구들도 그 부분에 대해 즐거워 하면서 자기만의 책임감도 생겼을 거라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엔딩에 대해서는 “저도 엔딩에 대해 몰랐다. 우리 다 몰랐다. 각자마다 자신의 엔딩을 생각했다. ‘박무진이 대통령에 당선 되겠는데?’ 하는 생각으로 갔다가 그런 마무리가 돼서 나름의 매력이 있었다. 시즌2에 대한 기대감도 생겼다. 어떻게 되면 (시즌2에서) 뭔가 또 다시 만들어지는 거 아닌가 했다. 모두가 다 배우들 모두가 (시즌2에 대한) 그 생각을 다 하고 있었다. (시즌2가) 당연히 만들어지는 것 아닌가 했다. 여러가지 정황을 봤을 때 원작도 시즌2가 있었고 해서 그런 부분에 대한 기대감이 많다. 이건 우리의 기대감일 뿐이지만 상황이 어떨지도 모르겠다. (시즌2) 그 얘기를 제일 많이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마지막까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은 VIP 정체에 대해서는 “배우로서는 그런 부분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다. 박무진만 생각해도 벅찬 일이었다.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지만 테러와 관련해 많은 이들이 있다 생각했다”며 “VIP는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극 중 김실장이 이렇게 되면 주가가 폭락한다는 그런 대사가 있었다. ‘그럼 VIP는 기업인가’ 했다. VIP는 여러 사람들이 모여서 자기의 욕심과 이런 것들을 김실장 통해 실현하는 모습이었다. 그런 부분들 보면서 이런 VIP의 모습이 있을 수 있겠다 생각했다. 내가 옳다고 생각한 것들이 옳지 않을 수 있다. 이 부분을 끊임 없이 생각하지 않으면 독선적일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지난 20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