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로 없이 공사 강행… 침수피해 키워
  • 기인서기자
배수로 없이 공사 강행… 침수피해 키워
  • 기인서기자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 조교~임고간 도로공사
인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
기존 도로보다 높이 조성돼
피해 주민들 “명백한 인재”
인근 농경지가 침수 되어 있다.
인근 농경지가 침수 되어 있다.
건물 지하에 있는 노래방이 침수 피해를 입어 현장 관계자들이 양수기를 동원 물을 빼고 있다.
건물 지하에 있는 노래방이 침수 피해를 입어 현장 관계자들이 양수기를 동원 물을 빼고 있다.
지난 21일밤부터 22일 새벽까지 물폭탄을 퍼부은 영천지역에 물난리가 났다.

이날 경북도가 시행하는 조교~임고간 도로 공사 현장(국지도 69호선) 시점 부근 인근 농경지와 3층 건물 지하가 지난 21일 밤부터 내린 비에 침수피해를 입었다. 영천에는 이날 오전 8시 강우량이 70여㎜로 최근 강우량 가운데 가장 많았다.

특히 집중 호우로 공사중인 도로가 기존 도로보다 높이 조성되는 바람에 빗물이 미처 빠져 나가지 못하면서 곳곳이 물에 잠겼다. 이날 피해가 확인이 되고 난 후에야 현장 관계자들이 중장비를 동원해 물을 퍼내는 등 재난대처에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도로 공사 감리단 관계자는 “침수의 가능성이 있어 서둘러 배수로 공사를 진행하려는 협의했었다”며 “한전과 상수도 등 지하 관로가 많아 공사 방법을 찾고 있는 도중에 이런 침수사고가 났다”고 했다.

건물주인 A모씨는 “배수로 없이 어떻게 도로 공사를 할 수 있는 지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이는 명백한 인재로 피해에 대해 시공사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북도가 지난2014년부터 시행에 들어간 국지도 69호선 조교~임고간 도로 확장 공사는 영천 상주간 고속도로 동영천 IC 진입로 역할을 위한 도로로 고속도로 준공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완공되지 않아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