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확대한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확대한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0억 투입…전년비 200억↑
서비스 대상자 8000명으로 확대
시간당 단가도 3.7% 인상 등
중증장애인 일상 지원 강화로
돌봄 공백 완화·자립생활 도움도, 맞춤형 장애인정책 발굴 온힘
경북도는 신체적 정신적 장애 등의 사유로 일상생활과 사회생활이 불편한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대상자를 913명 확대하고 활동 지원 서비스 시간당 단가도 3.7% 인상하는 등 올해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를 확대 강화한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300억 원 대비 200억 원을 증액해 올해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에 15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는 만 6~65세 미만의 등록장애인 중 국민연금공단의 심사를 거쳐 대상자로 결정된 장애인에게 활동 보조 방문목욕 방문간호 등의 활동 지원급여를 제공한다.

월 60시간에서 최대 480시간까지(15~1구간) 서비스 종합점수(42점 이상)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장애인활동지원사의 임금수준 향상과 안정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비스 시간당 단가를 1만 6150원으로 580원을 증액했으며 야간이나 공휴일에 활동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 경우 기존 서비스 단가의 50%를 가산하여 2만 4220원을 지원한다.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이용 현황을 살펴보면 대상자는 2021년 5131명 2022년 6353명 2023년 7087명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장애 유형별로는 지적장애인이 약 44%로 가장 많고 지체장애인 14% 뇌병변장애인 12% 자폐성 장애인이 11%를 차지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자는 월 90시간 이용 대상자가 약 33%로 가장 많고 월 120시간 이용 대상자가 27%를 차지하는 등 월 90시간에서 120시간 이용 대상자가 전체의 60%를 넘는다.

경북도는 올해 서비스 확대에 따라 8000명 이상이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며 가족의 돌봄 공백 완화와 중증 장애인의 지역사회 활동 참여 기회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황영호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은 돌봄 손길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지역 내 사회적 약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지원을 강화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맞춤형 장애인 복지정책을 적극 발굴하는 등 장애인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경상북도를 만드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