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문화재단 출범 눈앞… 문화 경쟁력 제고 온힘
  • 김형식기자
구미문화재단 출범 눈앞… 문화 경쟁력 제고 온힘
  • 김형식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문화재단 공식 출범
새 문화시설 건립 국·도비 확보
예술 창작 활동 적극 지원 나서
낙산리 고분군 조성 사업 재개
청년상상마루 입주작가 지원 등
구미시가 (재)구미문화재단 창립 총회를 갖고 문화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결의를 다지고 있다.
구미시가 문화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미문화재단의 출범과 함께 새로운 문화시설의 건립, 예술 창작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낭만 도시로 박차를 가하는 구미문화재단 출범

시는 올 상반기 구미문화재단을 공식 출범해 문화경쟁력 확보에 추진력을 얻는다.

구미문화재단은 전통, 역사, 산업 등 구미시만의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 저변을 확대하고 문화창조력을 강화해 구미시가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낭만 문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예정이다. 문화가 국가 경쟁력으로 이어지는 문화의 시대에 구미시가 문화로 지방시대를 열어가는 선두 주자로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2024년 국·도비 확보

역사보존과 시민휴식처가 될 낙산리 고분군 조성 사업이 올해 재개된다.

총 100억 원 예산을 투입해 봉분 정비, 산책로 조성 등 2029년까지 진행되며, 이를 통해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보존·관리하고 시민들에게는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식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올해 국·도비 12억 원 확보, 2025년 36억 원 확보 예정)

또한, 도리사 시민치유 선센터가 해평면 송곡리 403번지 일원에 1동 2개 층 규모의 종교시설로 올해 착공해 2025년에 건립될 예정이다. 문화유산을 활용한 전시, 체험 활동, 휴식 공간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문화유산 보존 및 문화 의식 함양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올해 국·도비 10억원 확보, 2025년 5억원 확보 예정)

시는 구미기독교 역사문화관 건립을 위한 국·도비를 확보했다. 구미기독교 역사문화관은 한국 근대사와 함께한 기독교 유산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구미 전역에 흩어져 있는 120년 이상의 구미 기독교 역사를 체계적으로 연구·보존하기 위해 건립된다. 총사업비 60억 원을 투입해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진행한다.(올해 국·도비 1.4억원 확보, 2025년 13억원 확보 예정)

△예술 창작활동 지원을 통한 예술작품 향유 기회 확대

금오시장 3층의 공실이 청년 예술인의 보금자리인 ‘구미청년상상마루’로 새롭게 태어났다. 지난해 11월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했으며, 12명의 입주작가에게는 개인별 스튜디오 1실, 공동 휴게공간, 창작활동 지원금, 전시 및 홍보 지원, 지역사회 교류 프로그램 참여 기회가 제공된다.

연 2회의 전시 및 오픈 스튜디오 기간에는 시민들이 자유롭게 예술인의 창작활동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부터 우리 지역 예술가를 홍보하고, 일상에서 작품을 통해 시민과 소통할 수 있도록 ‘지역작가 미술작품 임대 사업’을 추진한다. 공모를 통해 임대할 작품을 모집·선정하고, 시민들이 자주 방문하는 관공서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전시해 일상에서 수준 높은 미술작품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새로운 문화의 시대를 맞아 문화를 통해 지역의 매력을 키우고 도약하는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시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해 계속 발전해 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