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석 상주시장 “환경관련 근무자 작업 여건 개선 위해 노력”
  • 황경연기자
강영석 상주시장 “환경관련 근무자 작업 여건 개선 위해 노력”
  • 황경연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정상 근무 현장 근무자
애로사항 청취·격려·소통 시간
상주 공무직복지센터를 찾은 강영석 상주시장은 환경공무직, 운전직 등 현장 근무자 격려에 나서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최근, 설 명절 정상 근무를 수행하는 환경공무직, 운전직 등 현장 근무자 격려에 나서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상주시는 현재 동과 읍면지역을 포함하여 100여 명의 환경공무직과 30여 명의 청소차량운행 운전직 공무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1일 평균 70톤의 생활쓰레기, 12톤의 음식물 쓰레기, 대형폐기물 5톤을 수거하고, 재활용품의 선별작업을 하루 10여 톤 처리하고 있으며 명절 휴가 기간에는 평시보다 많은 생활쓰레기가 발생하여 불가피하게 설날 당일을 제외하고 정상 근무를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시민들이 즐겁고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낼수 있도록 명절도 반납한 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이 있어 자랑스럽다”고 격려하고, “앞으로도 시민들을 위해 깨끗하고 청정한 상주가 되도록 애써주시기 바라며 환경관련 근무자들의 복무 및 작업 여건 개선을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