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욕의 도시’ 울진서 봄내음 즐기며 힐링하세요
  • 김희자기자
‘삼욕의 도시’ 울진서 봄내음 즐기며 힐링하세요
  • 김희자기자
  • 승인 2024.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 특별한 봄 여행 코스 ‘한눈에’
신선계곡 산행 초보자도 쉽게 올라
백암온천 산행후 즐기는 온천욕 인기
백암산림치유센터 분재원 봄내음 가득
등기산스카이워크 걷기·야경 일품
온정면 백암산 아래 깊고 푸른 골짜기 신선계곡.
온정면 백암산 아래 깊고 푸른 골짜기 신선계곡.

웅크리고 있던 모든 것들이 기지개를 켜는 봄이다. 무채색의 풍경은 알록달록 화려한 색으로 채워지고, 봄을 즐기려는 상춘 인파로 여기저기 시끌벅적하다. 나만의 특별한 여행을 즐기고 싶은 분들을 위해 숲(산림욕), 온천(온천욕), 바다(해수(풍)욕)를 통해 삼욕을 즐길 수 있는 울진의 봄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깊은 계곡의 묘미를 느낄수 있는 신선계곡.
깊은 계곡의 묘미를 느낄수 있는 신선계곡.

▲신선계곡

선시골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신선이 놀던 곳과 같다고 해서 신선계곡이라 불려진다고 전해온다.

계곡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가득하고 계곡물과 어우러진 갖가지 형상들의 바위들이 비경을 이루는 곳이다.

신선계곡에 들어서면 깊은 산속에 보기 힘든 웅장한 벽화를 만날 수 있다. 울진 금장광산의 광물찌꺼기 유실 방지 사업으로 세워진 콘크리트 벽에 울진금강송을 테마로 그려진 벽화이다. 처음 그려졌을 때 보다는 빛이 바래기는 했지만 사실적으로 그려진 옹벽의 벽화는 살아있는 자연과 어우러져 묘한 매력을 선사하며 나름의 포토존 역할을 하고 있다.

계곡 대부분이 암반으로 이루어져 있는 신선계곡은 산행 초보자들도 어려움 없이 오를 수 있다. 탐방로 대부분이 나무데크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

쉬엄쉬엄 주변 풍광을 즐기며 계곡을 오르다 보면 용이 승천했다는 용소를 만날 수 있는데 용소를 가로지르는 출렁다리 위에서 바라보면 그 어떤 비경과도 견줄 수 없는 신선계곡의 묘미를 느낄수 있다.

워낙 깊은 골짜기라 봄이 더디게 오는 신선계곡은 이제 막 봄을 맞이하고 있다. 기암괴석 사이로 수줍게 피어난 봄꽃들과 나무들에 움트는 초록의 새싹들은 요란스럽지 않고 소박하게 봄소식을 전한다.

 


백암산림치유센터 내 분재원의 홍매화 분재.
백암산림치유센터 내 분재원의 홍매화 분재.

▲신라시대부터 있어 온 백암온천

신선계곡에서 눈이 즐거웠다면 이제 몸이 즐거울 시간. 신선계곡의 지척에 있는 온정면의 백암온천은 신라시대부터 이곳에서 몸을 씻고 병이 나았다는 다양한 전설이 내려올 정도로 깊은 역사를 가진 곳이다.

백암온천은 다양한 효능이 입소문을 타며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물 좋은 곳이다. 무색무취한 53℃의 온천수로 온천욕을 즐기기에 적당할 뿐만 아니라 나트륨, 불소, 칼슘 등 몸에 유익한 각종 성분이 함유되어 만성피부염, 자궁내막염, 부인병, 중풍, 동맥경화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하지만 굳이 그 효과를 따지지 않더라도 산행으로 지친 몸을 적당히 뜨끈한 온천에 담그고 있으면 피로는 사르르 녹아내리고 온몸에 퍼지는 나른함과 함께 세상 누구도 부러울 것 없을 편안함을 느낄수 있다.

게다가 산행후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온천을 즐길 수 있으니 그야말로 금상첨화이다. 신선계곡과 온천으로 눈과 몸이 힐링했다면 이제 마음이 잠시 쉬어 갈시간. 백암산림치유센터 안에 분재원을 들러보자.


▲백암산림치유센터 분재원

백암산림치유센터 분재원은 울진 온정면 여행을 왔다면 한번쯤 들러보기를 추천한다. 특히 깊은 봄을 느끼고 싶은 이들에게는 더할나위 없는 장소이다.

분재원의 꽃들은 한 달쯤 먼저 꽃을 피우며 봄을 시작한다. 동백, 매화 벚꽃, 그리고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명자나무 등이 어느새 만발해 있는 분재원은 봄이 가득하다.

거기에 소박하지만 시원스럽게 만들어진 폭포와 웅장하고 신비롭게 가꾸어진 명품 분재들 속을 천천히 걷고 있으면 마음이 치유를 느낄수 있는 곳이다.

백암산림치유센터 안의 분재원은 우리가 지금까지 만난 봄과는 다른 봄을 만날수 있다.

 


동해바다의 매력을 흠뻑 느낄수 있는 후포 등기산 스카이워크
동해바다의 매력을 흠뻑 느낄수 있는 후포 등기산 스카이워크

▲등기산스카이워크

신선계곡에서 산림욕을, 백암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겼다면 이제 바다를 즐겨보자.

온정면에서 20분여 떨어진 후포는 청정 동해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다. 한적한 바닷가 모래사장을 걸으며 바다를 만나는 것은 기본. 뭔가 특별하게 바다를 즐기고 싶다면 등기산스카이워크를 걸어 보기를 추천한다.

투명한 유리 아래 펼쳐진 바다 위를 걷는 체험은 짜릿함 그 자체. 스카이워크 끝에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을 짓누르던 고민이나 걱정들이 너무 날아가는 듯한 시원함도 느낄수 있다.

 

등기산 스카이워크 야경.
등기산 스카이워크 야경.

등기산스카이워크는 밤이 되면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한다. 경계를 알수없는 밤바다와 밤하늘 향해 뻗은 스카이워크의 조명이 켜지면 색다른 매력을 느낄수 있다.

그렇게 밤을 보내고 다음날 동해에 떠오르는 일출까지 함께 한다면 어느 한순간 손색이 없는 알찬 여행이 될 수 있다. 봄이라고 다 같은 봄이 아니다. 여행이라고 다 같은 여행이 아니다.

울진에 오면 이 모든 것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여행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