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마약거래 적발 5년간 13배 증가”
  • 손경호기자
“사이버 마약거래 적발 5년간 13배 증가”
  • 손경호기자
  • 승인 2017.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재옥 의원, 채팅앱 유통 사례↑… 비수도권 마약사범 급증 추세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지난 5년(2012~2016년)간 사이버(인터넷·SNS) 마약류사범 적발건수가 13배나 증가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인터넷·SNS 이용 마약류사범 단속 현황’에 따르면 2012년 86건에 불과하던 적발건수가 2016년 13배나 늘어난 1120건으로 조사됐으며 지난 5년 간 누적된 적발건수가 총 3433건에 달했다.
 특히 가장 많은 사이버 마약사범이 적발된 지역은 수도권으로 지난 5년 간 2562건이나 적발됐으며 이는 전체 사범의 총 7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동안 마약청정지역으로 분류됐던 비수도권의 사이버 마약사범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추세라는 것인데 2012년 단 한건도 적발되지 않았던 12개의 시·도에서 수십에서 많게는 100여건이 넘는 증가세를 보였다.
 이 중 충남이 168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103건, 강원 92건, 대구 62건, 전북 52건, 광주 42건, 대전 24건, 울산 18건, 충북 13건, 경남 3건, 제주 2건, 전남 1건 순이다.
 이와 관련, 경찰청에서는 “인터넷 게시판, 즐톡·위챗 등 채팅앱을 이용해 유통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단속을 피하기 위하기 위해 다크넷을 이용하거나 거래 대금으로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사례도 적발되고 있다”며 점점 지능화 돼가는 마약사범 증가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로 다크넷을 통해 마약류를 거래할 시 여러 국가의 IP를 거치는 데다 고도로 암호화 된 시스템을 통해 추적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윤 의원은 “사이버 마약류 사범의 증가는 마약유통경로가 농어촌을 비롯한 전국으로 확장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사이버 수사를 위한 전담조직을 확충하는 등 경찰청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