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인구감소 대책 추진
  • 김홍철기자
대구시, 인구감소 대책 추진
  • 김홍철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정책 조례 공표·시행 등 민관 거버넌스 구축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시가 청년층 유출 등 인구감소 현상 극복을 위한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9일 시에 따르면 지역 내 저출산, 고령화, 청년층 유출 등으로 인한 인구감소 현상에 대응할 수 있는 ‘대구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공표·시행한다.
 이 조례는 인구정책의 장기적 추진방향 설정 및 연령ㆍ지역별 맞춤형 정책 추진으로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을 목적으로 한다.
 주요 내용은 △대구시의 책무 △기업·단체 등에 대한 지원 근거 △시의 여건에 맞게 5년마다 수립할 인구정책 종합계획 및 연도별 시행계획 수립 △인구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인구정책조정회의의 구성·운영과 심의 사항에 대한 근거 등을 담고 있다.
 특히, 조례 중 인구정책조정회의 위원 구성에 있어서 성별을 고려해 구성하되 당연직위원은 위원 수의 2분의 1 이하로 구성하도록 규정해 여성 및 민간위원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등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토록 했다.
 또 시민을 대상으로 인구교육과 인구정책 추진 공로에 대한 포상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조례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20명 이내의 각 분야의 민간전문가, 시의 업무관련 실·국장 등으로 지역의 종합적인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인구정책조정회의를 빠른 시일 내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 중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민간분과를 별도 운영해 의견을 수렴하고 업무추진 시 이를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구·군 기획실장을 실무위원으로 한 인구정책실무추진단을 운영해 소통과 협력 체제를 강화하는 등 인구정책 연계협력과 네트워크 체계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광역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 제정은 당면한 지역의 인구변화 문제에 선제적 대응과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인구정책 종합계획 연구용역, 인구정책조정회의, 연계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소통과 협력을 통해 2020년을 청년유출과 인구감소를 막는 목표의 해로 삼아 인구정책의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