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초등교사 임용 경쟁률 소폭 감소
  • 김우섭·김홍철기자
경북 초등교사 임용 경쟁률 소폭 감소
  • 김우섭·김홍철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교육청, 원서 접수 결과 1.66 대 1… 대구는 4.95대 1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김홍철기자] 경북교육청이 2019학년도 경북 공립 유치원·초등·특수학교(초등) 교사 임용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455명 선발에 총 756명이 지원해 평균 1.6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경쟁률은 지난해(1.73대 1)에 비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집분야별 경쟁률을 보면 유치원(일반)은 29명 선발에 277명이 지원해 9.55 대 1, 초등(일반)은 385명 선발에 387명이 지원해 1.01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초등(장애)는 27명 선발에 3명이 지원해 0.11 대 1, 특수일반은 11명 선발에 87명이 지원해 7.91 대 1, 특수장애는 1명 선발에 2명이 지원 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원자 중 졸업생 비율은 57.9%로 지난해(54.4%)에 비해 증가했다.
분야별로 유치원이 84.1%(23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특수학교 82.0%(73명), 초등학교 33.8%(132명) 순으로 나타났다.

초등 지원자 중 남성 비율은 51.0%(199명)로 지난해에 비해 증가했고 정규 교원경력자도 24명(6.2%)으로 지난해에 비해 증가했다.
대구는 공립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유치원·초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평균 경쟁률이 4.95대 1로 나타났다.
응시분야별로 초등교사의 경우 60명(장애 5명 포함) 모집에 117명이 지원, 1.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전년도 2.58대 1 보다 소폭 감소했다. 초등교사의 경우 전년도에 비해 지원자 수는 증가했으나 선발예정인원이 기존 40명→60명으로 늘어나면서 경쟁률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선발예정인원이 줄어든 유치원 교사는 37명(장애 3명 포함) 모집에 323명이 지원해 8.7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특수학교(유치원)는 교사 5명 모집에 40명이 지원해 8.0대 1, 특수학교(초등) 교사는 18명(장애 1명 포함) 모집에 114명이 지원해 6.33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경쟁률이 상승했다.
이번 초등(유·초, 특수유치원·초등) 교원 임용시험은 전국적으로 다음달 10일 1차 시험이 실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