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통합이전 軍 공항 이전 후 민간공항 이전한다
  • 김우섭·김홍철기자
대구공항 통합이전 軍 공항 이전 후 민간공항 이전한다
  • 김우섭·김홍철기자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도지사·권영진 시장
긴급 기자회견… 합의 밝혀
올해 하반기 이전부지 선정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2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올해 안에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를 최종 선정하기로 합의했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2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올해 안에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를 최종 선정하기로 합의했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김우섭·김홍철기자 ]대구공항통합이전 사업이 군공항 이전 이후 민간공항 이전을 하는 방식으로 급진전될 전망이다.
 2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해 국방부와 대구시 간의 이견을 조정하고 올해 안에 이전부지 선정을 완료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정안은 지난 1월 이낙연 국무총리가 권 시장과 이 지사를 면담한 후 기관간 이견조정을 지시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그 동안 국방부와 대구시는 수차례 협의를 벌여왔다.
 국방부는 시설배치의 효율성 제고 등으로 이전 사업비 절감방안을 제시하고, 대구시는 제시된 절감방안에 따라 이전사업비 산출 및 종전부지 가치를 상향하는 등 사업성 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3월말 개최된 2차 관계기관 회의에서 상향된 종전부지 가치로 이전 사업비를 충당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돼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을 ‘기부대 양여’ 방식에 따라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절차를 준수하면서 올해 내로 최종 이전부지 선정을 목표로 사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올 상반기엔 국방부 장관이 위원장인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종전부지 활용방안과 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을 심의하고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인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구성해 ‘이전 주변지역’을 결정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안)’을 마련한 후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 지원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하고 선정위원회에서 ‘이전부지 선정절차와 기준’을 정한 뒤 2개 이전후보지 지방자치단체의 주민투표를 거쳐 최종 이전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 민간공항 이전사업도 군공항 이전부지가 최종 선정되면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관계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대구공항 통합 이전사업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권영진 시장은 “오늘 정부가 발표안에 따라 연내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가 최종 선정되면 기존 부지 개발 청사진과 이전 주변지역 발전계획, 새 공항까지 대구경북 어디서도 접근이 용이하도록 광역교통망 구축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도시자는“그 동안 공항이전을 두고 관련 지자체 간 진통이 컸지만 향후엔 좋은 성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되며 통합신공항 이전 인근의 개발계획을 수립해 대구경북의 먹거리를 잘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