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세월호 유가족에 사죄”… 박근혜 정부 인사로서 첫 사과
  • 손경호기자
황교안 “세월호 유가족에 사죄”… 박근혜 정부 인사로서 첫 사과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 참석
“피해자 희생 헛되지 않게 모든 노력”
“가슴아픈 4월16일, 대한민국 안전 거듭난 날로 기억되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사고 당시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유가족 여러분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당시 법무부장관을 지낸 황 대표가 정치권 입문 후 박근혜 정부 ‘공직자’로서 세월호 참사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서 이렇게 말하며 “피해자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길에 저와 한국당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5년전 세월호 사고의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지금도 5년 전 그날로 돌이키며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안타깝고 가슴아픈 희생과 유가족들의 절망과 고통을 마음 깊이 새기고 결코 잊지 않겠다”며 “국민이 세월호의 희생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릴 수 있도록 추모공간을 가꾸고 유지하는 일에도 정성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국당 차원에서도 유가족 여러분과 생존하신 분들의 삶을 꼼꼼히 챙겨 필요한 부분을 성의껏 돕겠다”며 “무엇보다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길에 저와 한국당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4월16일은 상처와 아픔으로만 기억돼왔다”며 “이제 4월16일이 대한민국의 안전이 거듭난 날로, 국민 모두가 서로의 아픔을 보듬는 따뜻한 날로 새롭게 기억될 수 있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유가족들과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우리 곁을 떠난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안식을 바란다. 유가족 여러분들 마음에도 평안이 함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