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 심사숙고해야”
  • 이진수기자
“포항시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 심사숙고해야”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오히려 기업에 부담” 지적
포스코의 포항 투자 언급
“포항시 적극적 대응 필요”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포항시의회는 포항시의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에 심사숙고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 포스코의 포항 투자와 환경 문제를 언급하면서 포항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포항시의회 경제산업위원회 김정숙 의원은 17일 포항시 행정사무감사에서 “포항시가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재단 설립에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정용 포항시 투자기업지원과장은 “당초 기업투자유치진흥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포항시, 기업, 독지가 등이 협업해 한해 100억원씩, 10년에 걸쳐 1000억원 기금 조성으로 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시는 투자 유치 지원 체계와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이다.
 지난 5월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에 따른 중간보고회 및 기업, 시민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출자·출연기관 심의위원회 심의(의결), 조례 및 정관 제정, 재단법인 설립 허가를 거쳐 내년 하반기 기업투자육성재단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필순 경제산업위원장도 “재단 설립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이와 비슷한 사례의 포항테크노파크(포항TP)도 당초 기대보다 못한 실정이다. 기업투자육성재단 설립은 잘못하면 오히려 기업에 큰 부담이 될 수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는 포스코에 대한 지적도 상당했다.
 조민성 의원은 “포스코가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포항시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며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질의했다.
 김 과장은 “6개항의 업무협약 가운데 포스코가 환경개선 및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용지 구입 등은 나름대로 이행하고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침상코크스 공장 건설이 가장 중요한데, 당초 포스코가 포항제철소에 침상코크스 공장을 건설키로 했는데 나중에 유보됐다”고 언급하자 김 과장은 “침상코크스 공장이 유보돼 아쉽다”면서 “침상코크스의 국제 가격이 절반으로 떨어지는 등 경영상 이유로 유보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조 의원은 “포스코의 대기오염배출에 이어 포항제철소 인근 바다를 수중촬영한 결과 수중 오염이 상당하다”며 “그런 포스코가 광양제철소에는 투자하고 포항을 외면해서는 안된다”면서 포스코의 각성을 촉구하는 동시에 포항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김 과장은 “최근 이강덕 시장이 침상코크스 공장 건설 유보와 환경 문제에 대해 포스코에 충분한 의사를 전달했다”고 했다.
 이에 조 의원은 포스코가 10여년 전부터 환경개선에 투자를 한다고 했는데 아직까지 미비하다고 덧붙였다.
 이준영 의원은 지금까지 포항시가 포스코에 대한 대응이 안일했다고 지적하면서 “기껏 환호공원에 100억원 정도의 조형물 설치는 말이 안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