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안방에서 인천에게 1-2로 뼈아픈 패배
  • 조현집기자
포항, 안방에서 인천에게 1-2로 뼈아픈 패배
  • 조현집기자
  • 승인 2019.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스틸러스가 20일 오후 7시에 시작된 하나원큐 K리그 1 2019 22라운드 홈경기에서 인천에게 1-2로 패배했다.
최근 포항이 에이스 김승대를 전북으로 떠나보내면서 새로운 공격진을 시도하는 첫 경기인만큼 승리가 절실했다.
포항은 경기전반 패스미스가 많이 나오면서 뜻대로 공격을 풀어가지 못했다.
인천도 문전에서의 결정력이 부족하면서 결정적인 기회를 골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포항이 완델손과 하승운을 공격의 주축으로 득점의 기회를 엿봤지만 매번 슛팅에 힘이 실리면서 골대를 벗어났다.  
인천도 수비위주의 경기를 풀어가면서 역습을 통해 포항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강현무 골키퍼의 선방으로 양팀 득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포항은 하승운과 이광혁을 교체해 공격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후반전이 시작과 동시에 우측 크로스를 받은 무고사의 헤딩이 강현무 골키퍼의 키를 넘기며 득점에 성공했다.
무고사의 득점으로 기세를 잡은 인천은 수비를 강화하며 포항의 공격을 막으려고 했다.
그러나 득점의 기쁨도 잠시 인천의 패스미스를 포항 완델손의 컷팅과 동시에 일류첸코에게 연결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었다.
후반 7분 독일 용병 일류첸코는 수비수 한명을 달고 골문으로 쇄도하며 인천의 골망을 갈랐다.
일류첸코가 동점골을 뽑아내면서 분위기는 다시 포항으로 기울었다.
인천은 실점이후 제대로 된 커녕 기세를 잡은 포항의 공격에 끌려가고 있었다.
그러나 계속해서 공격의 마무리를 짓지 못하던 포항은 추가시간 경기종료 직전 인천 이제호의 헤딩이 골로 연결되면서 2-1로 패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