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지켜야할 대구인권사무소, 개인정보 유출… 인권 유린했다
  • 김무진기자
‘인권’ 지켜야할 대구인권사무소, 개인정보 유출… 인권 유린했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정인 등 실명 유출 논란
사건 조작·증거인멸 의혹도
시민단체 “책임자 문책” 촉구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최근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사무소가 진정사건 조사 과정에서 진정인 실명 등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인권운동연대 및 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참여연대 등 지역 12개 시민단체는 13일 국가인권위 대구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사건 진정인 정보 유출 논란을 일으킨 대구인권사무소 측은 관련 책임자를 문책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최근 대구인권사무소로 접수된 인권침해 진정과 관련, 인권사무소는 대구지역 A복지시설 측에 현장 조사 예고 공문을 보냈다”며 “하지만 해당 공문에 진정인과 피해자, 피진정인 등의 실명이 그대로 적시돼 복지시설 측이 제보자 색출 및 회유, 조작 등 증거인멸을 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인권사무소 소장 및 조사팀장 이름으로 발송된 공문은 당연히 A복지시설로 하여금 제보자 색출, 증거 조작 및 회유 등을 유인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특히 지난 9일 있었던 대구인권사무소의 현장 조사 때는 A복지시설에 도착하자마자 철수하는 사태까지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A복지시설과 운영재단에서 일어난 인권 침해를 신속하고 철저히 조사해야 할 대구인권사무소에서 발생한 어처구니없는 사건에 대해 어이가 없고 분통이 터진다”며 “대구인권사무소는 A복지시설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인권조사를 하는 한편 개인정보 유출 건에 대해서는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고 관련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대구인권사무소 측은 “진정인의 익명 요구 시 관련 정보를 비공개 처리해야 하는데 처리 과정에서 실수로 삭제하지 못했다”며 “A복지시설에 대한 진정사건은 본청과 협의를 통해 조사 범위를 확대하는 등 성실한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