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하태경 “사노맹이 참여연대·경실련이냐”
  • 뉴스1
오신환·하태경 “사노맹이 참여연대·경실련이냐”
  • 뉴스1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답변에 맹비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이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활동에 대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답변에 대해 “사노맹이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냐”며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국가로부터 복권 처분까지 받은 사노맹 출신 인사들에게 한번더 ‘용공’ 혐의를 씌우는 것은 소모적인 일”이라며 “그러나 계급혁명 투쟁을 반독재 운동의 아름다운 추억쯤으로 포장하고 미화하는 것은 비양심적인 자기 부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 후보자는 사노맹 활동에 대해 “독재 정권에 맞서고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던 저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 28년 동안 그 활동을 한번도 숨긴 적이 없다. 자랑스러워하지도 않고 부끄러워도 하지 않는다”며 “20대 청년 조국, 부족하고 미흡했다. 그러나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 가고자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사노맹과 참여연대 활동 시기를 착각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러나 발언 전체를 보고 착각이 아니라 의도된 것임을 알게 됐다”며 “참 비겁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0년 전) 당시 많은 운동권이 사회주의를 추구했다”며 “특히 사노맹은 급진, 과격했던 그룹에 속했다. 헌법을 부정하고 국가를 전복하려는 반대한민국 활동을 한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저 역시 그랬지만 20대 뜨거운 심장을 가졌던 시기, 세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잘못된 길을 갈 수도 있다. 이것이 정치인이나 공직자의 결격사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인정하고, 반성하고 새로운 길을 간다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