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2020학년도 수시모집 3685명 선발
  • 김홍철기자
계명대, 2020학년도 수시모집 3685명 선발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생 정원 내 모집인원
4607명 중 80% 수시모집
지원횟수 3회→4회로 확대
 
올해 수능최저학력기준
학생부교과전형에만 적용
강문식 계명대 입학부총장

계명대가 오는 2020학년도 신입생 정원 내 모집인원 4607명 중 80%인 3685명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한다고 25일 밝혔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2000명, 학생부종합전형으로 1071명, 실기위주전형으로 614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계명대 수시모집의 가장 큰 변화는 수시모집 지원횟수가 기존 3회에서 올해부터 4회로 확대 되고, 수시모집 선발 비율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고른기회전형의 경우 학생부종합전형에서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변경되는데 수능최저학력기준의 적용은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학생부교과(일반, 지역)전형에만 적용되며, 모든 학과의 기준을 전년도와 동일하게 적용한다.

또, 탐구영역은 상위 1과목의 등급만 적용하며, 한국사는 필수로 응시해야 한다.

특히 개교 120주년을 기념해 신입생들에게 특별 장학금도 지급한다.

정원 내 학생부교과전형 기준 최초합격자의 입학성적 상위 50%까지 지급이 돼 모집요강에 상세 내용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의예과에 관심 있는 학생은 학생부종합전형을 눈여겨 봐야한다.

전년대비 3명을 증원해 총 10명(학생부종합(일반)전형 4명, 학생부종합(지역)전형 6명)을 수능최저학력기준 없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하게 된다.


계명대는 전과(소속 학과 변경) 기준도 대폭 완화하고 있다.

100여개의 다양한 학과가 있는 계명대의 전과 신청은 재학 중 3번(2학년 1학기, 2학년 2학기, 3학년 1학기)의 기회가 주어진다.

이 중 야간학과에서 주간학과(의예과, 간호학과, 약학과, 제약학과, 건축학과(5년제), 사범대학 등 제외)로도 전과가 가능해 또 다른 입시전략이 될 수도 있다.

경찰행정학과, 기계공학, 자동차시스템공학전공 등의 경쟁력 있는 학과 지원 시에 교과 성적이 부족하다면 자율전공부로 우회하여 지원하는 방법도 고려해 필요가 있다.

계명대의 2020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오는 9월 6일~10일까지며, 의예과를 제외한 모든 모집단위에서 문과, 이과 구분 없이 교차지원이 가능하다.

또, 전형 간 4개까지 복수지원을 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계명대학교 입학팀과 입학처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강문식 계명대 입학부총장은 “수시모집은 자신의 강점을 잘 분석해 본인에게 유리한 전형을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생부 성적이 우수한 학생은 학생부교과전형, 교내 활동을 비롯해 학교생활에 충실하고 면접에 자신이 있는 학생은 학생부종합전형을 노려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자기소개서도 중요하기 때문에 자기소개서 작성 시, 학교의 활동을 단순히 나열하기 보다는 의미 있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기술 하는 것이 좋다”며 “공인어학성적 및 교외 수상실적은 평가에 반영되지 않음을 유의해야 핸다”고 당부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