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7일 임명 가능성
  • 손경호기자
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7일 임명 가능성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 후보 6명 인사청문경과
보고서 6일까지 재송부 요청
보고서 불발시 임명강행 전망
청문회 극적 개최 가능성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중 머리카락을 쓸어넘기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가족들의 투자가 얽힌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등 6명의 인사청문 대상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정부로 보내줄 것을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

미얀마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현지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이같은 내용으로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해외순방 중인 대통령은 9월 6일 귀국해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와 청와대에서 청문보고서를 보시고 최종 결정을 하셔야해서 부득불 (재송부 기한은) 나흘의 기간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6일까지도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오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은 7일 이후 언제라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할 수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8월14일 조 후보자를 포함,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이정옥 여성가족부·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까지 총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일괄 제출한 바 있다.

조 후보자는 이후에도 여야 충돌 탓에 보고서 채택이 안될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임명에 나선다면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17번째 청문경과보고서가 없는 인사이자, 청문회가 열리지 않고 임명된 장관급 인사로서는 조해주 중앙선관위원회 상임위원 이후 두 번째, 장관으로서는 최초 타이틀을 가져갈 전망이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까지 보수·진보 성향 구분없이 조 후보자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아 재송부 기한 내 여야 합의가 이뤄지면 청문회가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