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방 고객 희롱’ 이마트 본사 책임 회피”
  • 김무진기자
“‘카톡방 고객 희롱’ 이마트 본사 책임 회피”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단체 “정황 인지
적극 조치 않고 방치” 지적
최근 대구 등 이마트 일부 지방 점포의 가전 담당 매니저들이 단체 채팅방에서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거나 노인들을 비하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이마트 본사가 책임을 회피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이마트 측은 직원들이 고객 개인정보 유출 및 성희롱 등 뚜렷한 정황을 인지하고도 자체 조사나 증거 확보 노력 등을 전혀 하지 않은 채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보자는 이마트 측에 사건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주기까지 했다”며 “하지만 이마트 측은 책임 있게 답변하거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마트 측의 경찰 수사 의뢰에서 빠진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혐의 등을 추가해 직접 경찰에 고발할 것”이라고했다.

한편 이와 관련, 이마트 측은 “직원들의 잘못이 드러나면 관련 규정과 법에 따라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