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식·1인시위·단식까지...야권 연휴 내내 ‘조국’ 공세
  • 뉴스1
삭발식·1인시위·단식까지...야권 연휴 내내 ‘조국’ 공세
  • 뉴스1
  • 승인 2019.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 전날 황교안 1인 시위
마지막 날 민심보고대회 개최
바른미래도 임명 부당성 담은
홍보 책자 등 귀성객에 배포
한국당 “헌정 농단, 조국 파면”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하고 있다. 국회 본청계단을 가득 메운 참석자들이 ‘헌정농단 문정권 심판’, ‘헌정농단 조국파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야권은 추석 명절 기간 내내 ‘조국 공세’를 이어갔다. 야권 인사들은 삭발식·1인 시위·촛불집회·서명운동에 단식까지 공세 강화에 나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민들이 귀성길에 오르는 추석 연휴 전날부터 대정부 투쟁 총력전을 펼쳤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지난 11일 경기 지역 일대를 돌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위한 릴레이 집회를 가졌다.

박인숙 한국당 의원의 11일 삭발식도 정치권의 주목을 받았다. 전날(10일) 있었던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은 야권 여성 의원에 삭발이어서 관심을 끌었으며,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한 ‘릴레이 삭발식’ 요구가 나오기도 했다.

황 대표는 또 지난 12일과 지난 14일 서울역에서 ‘조국 임명철회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다수 국민들이 귀경길에 오르는 추석 전날(12일)과 서울로 돌아오는 추석 다음날(14일) 서울역에서 시위를 진행해 조 장관 임명 부당함을 알리겠다는 의도였다.

황 대표는 14일 1인 시위를 마친 후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있었다. 그렇지만 조 장관 임명은 안 된다는 말이 지배적이었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은 반드시 사퇴시켜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또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갖고, 이후 다시 서울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해 ‘위선자 조국 사퇴 국민 서명운동 광화문 본부’ 개소식을 진행했다.

아울러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난 민심을 받아들여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제2야당인 바른미래당의 대여 공세도 추석 내내 이어졌다.

손학규 대표는 추석 연휴 전날인 11일 서울역 귀성 인사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조 장관 임명 부당성을 담은 홍보 책자를 시민들에게 배포했다.

손 대표는 역시 연휴 첫날인 12일과 추석 이튿날인 14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촉구’ 촛불 집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