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페로실리콘 공장 매각
  • 김대욱기자
포스코, 페로실리콘 공장 매각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비용 구조로 경영부담 가중’ 내달 심팩홀딩스에 매각
“사업 양도 후 심팩 제품 구매, 국내 생산체제 계속 유지”
포스코가 고급 전기강판 생산 시 첨가제로 사용되는 부원료인 고순도 페로실리콘(Fe-Si) 생산공장을 매각한다.

16일 포스코에 따르면 철강 부원료 생산 계열사 포스코엠텍이 위탁 운영 중인 페로실리콘 공장을 오는 11월 1일 심팩홀딩스에 매각할 예정이다.

심팩홀딩스는 합금철과 프레스 등을 제조판매하는 (주)SIMPAC을 비롯해 모두 15개사의 종속기업을 둔 지주회사며 매각 금액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포스코 페로실리콘 공장은 포항시 오천읍에 위치한 광명일반산업단지 내 10만㎡(3만평) 규모에 1433억원이 투자돼 지난 2013년 준공됐다.

이 사업은 포스코가 고급강 생산에 따른 글로벌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추진한 프로젝트다.

포스코의 이번 페로실리콘 공장 매각은 최정우 회장 부임 후 사업성이 떨어지는 사업을 정리하는 차원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포스코는 90% 가량을 수입에 의존하던 페로실리콘의 안정적 구매를 위해 공장을 준공해 연간 3만5000t의 페로실리콘을 직접 생산해 왔다.

이는 포스코의 페로실리콘 연간 사용량 12만t의 30%에 가까운 양이다.

페로실리콘 공장 매출액은 2016년 150억, 2017년 151억, 2018년 177억이다.

하지만 직접 생산으로 인한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해 매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로실리콘은 합금철의 일종으로 제련 과정에서 탈산 등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되며 전기강판 생산 시 첨가제로 쓰인다.

전기강판은 전자기적 특성을 지닌 강판으로 전력기기와 전자기기용으로 사용되며 포스코는 연간 100만t을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페로실리콘 공장 가동 이후 고비용 구조로 인해 경영부담이 가중돼 매각을 결정했다. 더 효율적으로 사업운영이 가능한 심팩에 사업을 양도할 계획”이라며 “사업을 양도하더라도 포스코는 심팩에서 생산한 제품을 계속 구매해 국내 페로실리콘 생산체제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