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역 ‘치료중 사망’ 요양병원, 의료과실 인정… 4181만원 배상
  • 이상호기자
포항지역 ‘치료중 사망’ 요양병원, 의료과실 인정… 4181만원 배상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환자 물리치료 중
오른쪽 다리 화상입고 사망
법원 “환부 악화 원인 결론”

포항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화상을 입어 사망한 사건에 요양병원의 과실이 인정된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1민사단독(판사 이국현)은 포항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물리치료를 받다가 화상을 입어 사망한 70대 남성의 아들 A씨 등 2명의 원고가 이 요양병원을 운영하는 B의료재단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B의료재단은 A씨 등 2명에게 각 2490만5345원, 총 4181만690원을 지급하라는 선고를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재판부는 “이 요양병원에 당뇨 및 만성신부전 등으로 입원한 A씨의 부친이 요양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화상을 입어 다른 병원에서 다시 치료를 받는 중 사망한 사실에서 요양병원 치료사가 다리에 찜질팩을 올려놓고 자리를 비운 채 방치했다는 점이 과실로 인정된다”면서 “사망자의 연령, 사망경위 등을 종합해 손해배상 금액을 정했다”고 했다.


A씨 부친은 B의료재단이 운영하는 포항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해 7월 5일 물리치료(찜질팩 치료)를 받다가 오른발에 화상을 입었다.

이후 A씨 부친은 대학병원으로 옮겨 화상부위 절제술을 받는 등 계속 치료를 받다가 지난 3월 30일 결국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