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광역지자체 첫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획득 눈앞
  • 김홍철기자
대구시, 광역지자체 첫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획득 눈앞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SI 심사결과, 24개 세부항목 중 대부분 평균이상 레벨
스마트시티 추진 의지·리더십 등 지표서 높은 점수 획득

대구시가 스마트시티 운영모델 성숙도 부문에서 세계적 수준을 갖춘 도시에 부여되는 ‘스마트시티 국제표준(ISO37106)’ 획득을 눈앞에 두고 있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제인증 심사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대구 스마트시티에 대한 국제표준(ISO37106)심사를 받은 결과, 24개 세부항목 중 대부분의 항목에서 평균이상의 레벨을 받아 표준인증 추천을 받았다.

국제표준화기구 ISO의 스마트시티 표준인 ‘ISO37106’은 비전, 시민중심, 디지털, 개방·협력의 4대 실행원칙을 기본으로 도시비전, 리더십, 시민중심의 서비스관리, 시민혜택 등 24개 세부항목으로 구성된다.

지난 6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도시 시범인증도 획득 한 바 있는 대구시는 8월부터 국제표준 획득을 준비했으며, 1, 2차 예비 및 현장심사에 적극 대응하는 등 표준 심사 통과를 위해 노력해 왔다.

대구시가 ‘ISO37106’ 표준을 획득하게 되면 국내 광역지자체 중 최초이며, 이는 대구가 명실상부 글로벌 스마트시티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는 다수 리빙랩 운영과 시민참여, 데이터 개방과 공유, 다양한 이해관계인의 협업, 스마트시티 추진에 대한 의지와 리더십 등의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국제표준 획득은 지난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를 핵심 산업으로 육성해온 대구시의 스마트시티 운영체계 점검과 고도화를 위해 추진됐다.

특히 세계적 표준기구인 BSI로부터 인증을 받아 더 의미가 크다.

BSI(영국왕립표준협회)는 115년의 역사를 보유한 세계 최초 국가제정표준기구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표준 개발을 주도해왔으며, ‘ISO37106’ 표준을 직접 제정한 기관이기도 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제표준을 획득하게 되면 대구시는 2020년 1월에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인증 수여식’과 ‘스마트시티 국제표준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한다”며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비전을 시민과 공유하고, 대구 스마트도시 운영 모델을 더욱 발전시켜 세계를 선도하는 도시운영모델로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