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취업자, 3년 연속 ‘뚝’
  • 손경호기자
대구지역 취업자, 3년 연속 ‘뚝’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의원, 통계청 ‘2019 연간 고용동향’ 분석결과 발표
“월 평균 7000명↓… 정부 무책임 경제정책, 대구 직격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대구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연간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대구지역 취업자가 월평균 7000명 감소(전년 동월 대비)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 연속으로 취업자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추 의원이 분석한 연도별 취업자 증감 현황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취업자 수는 이명박 정부에서 월평균 1만 3000명, 박근혜 정부에서 월평균 1만명이 증가했다. 반면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5~12월과 2018·2019년에 각각 전년동월대비 월평균 1만 9000명·1만 3000명·7000명이 줄었다.

전체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 통계에서도 문 정부 출범 이후 3년 연속 하락한 지역은 대구가 유일했다. 대구지역의 2018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 대비 0.6%p 하락한 58.2%를 기록한데 이어 작년에도 2018년 대비 0.3%p 하락한 57.9%를 보였다.


대구지역의 고용악화는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가 많아 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취업자가 대폭 감소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저임금이 급격히 인상되기 전인 2017년의 경우 대구지역의 전체 취업자 대비 자영업자 비중은 23.9%로 전국 평균치(21.3%)를 넘어 7개 특별시·광역시 중 가장 높았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임금지급 부담이 늘어나는 ‘고용원있는 자영업자’ 비중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8.1%를 기록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고용계약기간이 1개월 미만인 일용근로자의 경우, 2018년에 전년 대비 월평균 1만3000명이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2018년 대비 월평균 1만5000명이 줄었다. 또한 고용계약기간이 1개월 이상 1년 미만인 임시근로자의 경우는 2018년에 전년(2017년) 대비 월평균 1000명이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2018년 대비 월평균 1만 9000명이나 줄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대구지역의 일용근로자 감소폭은 1만 5000명을 기록해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1만 6000명)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자영업에도 고용한파가 불어 닥친 것은 마찬가지였다.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의 경우 2018년에 전년 대비 월평균 1만명이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2018년 대비 월평균 4000명 감소하면서, 지난 2년간 월평균 1만 4000명이 줄었다.

추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경제정책이 자영업자와 일용근로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구 지역의 민생경제를 파탄내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지금처럼 문재인 정부가 경제가 잘 되고 있다는 무책임한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한, 대구지역의 민생경제는 회복되기 어렵고 대구시민들의 삶은 고단해 질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