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토론토 입단 후 첫 라이브피칭
  • 뉴스1
류현진, 토론토 입단 후 첫 라이브피칭
  • 뉴스1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구종 시험… 60구 던져
그리칙 “우리가 기대했던 공”
류현진의 불펜피칭 장면.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후 처음으로 라이브피칭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에 위치한 훈련장에서 타자들을 타석에 세워놓고 공을 던지는 라이브피칭을 실시했다.

캐나다 스포츠넷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류현진은 직구와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컷 패스트볼 등 가진 구종을 모두 시험하며 총 60구를 던졌다.

랜달 그리칙,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미겔 테하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등이 타석에 들어서 류현진의 공을 받아쳤다.

그리칙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뛸 때 류현진을 몇 번 상대한 적이 있다. 그래서 그의 실력은 잘 안다”며 “오늘 류현진은 우리가 기대했던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칙은 “직구와 커브, 체인지업이 좋았다. 몸쪽 코스의 공은 공략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리칙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세인트루이스에서 뛰었으며, 정규시즌 류현진을 상대로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정규시즌 개막에 맞춰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두 차례 불펜 피칭을 소화하며 14일 33구, 17일 40구를 던졌고 이날 투구수를 60구까지 늘렸다.

23일 시범경기가 시작되는 가운데 아직 류현진의 등판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토론토는 3월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개막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