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규모 48억 ‘국산담배’ 밀수입 큰그림 그리던 일당 덜미
  • 김무진기자
역대 최대 규모 48억 ‘국산담배’ 밀수입 큰그림 그리던 일당 덜미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세관, 116만갑 적발
공범 추적… 22만갑 압수

해외로 정상 수출된 국산 담배 수십억원치를 국내로 몰래 들여와 시중에 유통시킨 일당이 세관 당국에 적발됐다.

세관에서 적발한 밀수 담배 수량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관세청 대구본부세관은 26일 홍콩 등에 정상 수출된 국산 담배 116만갑(시가 48억원 상당)을 중국산 합판 속에 숨겨 밀수입한 혐의로 A(40)씨 등 4명을 적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달아난 공범 1명을 쫓고 있다.

대구세관은 또 시중에 유통된 밀수 담배 94만갑을 뺀 나머지 22만갑을 압수했다.

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수출 담배의 경우 1갑당 3318원의 관련 세금이 부과되지 않아 밀수입할 경우 높은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을 노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홍콩, 태국 등지로 정식 수출된 국산 담배를 현지에서 구입한 뒤 중국으로 옮겨 내부를 파낸 합판 더미의 빈 공간에 숨기는 수법으로 국내로 들여왔다.


이후 반입한 담배는 경북 칠곡군 소재 다수의 비밀창고에 숨긴 뒤 용달차 등을 이용해 대구 교동시장 및 부산 국제시장 등에 불법 유통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들은 밀수품 구매 때 현금으로만 거래하고, 추적이 어려운 대포폰을 사용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이를 통해 적발될 때까지 총 31억원의 범죄 수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세관 관계자는 “심각한 국고 손실을 야기하는 담배 밀수입 등 불법·부정무역 행위 원천 차단을 위해 국내 반입 단계부터 범죄 우려가 있는 화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라며 “아울러 담배 제조사 등과 협력해 밀수 담배 우범 유통지역을 불시 점검, 수입 경로를 추적 조사하는 등 밀수정보 수집·분석 및 기획단속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