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 의대 유치 好期 놓치지 말아야
  • 경북도민일보
포항에 의대 유치 好期 놓치지 말아야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8일부터 도내 시군을 돌며 경북 민생·현장 간담회를 갖고 있다.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경북도와 일선 시군이 함께 힘을 모으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함이다. 이 지사는 민생현장에서 쏟아져 나오는 도민들의 다양한 애로사항과 의견을 듣고 도정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경북경제 부흥에 마중물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간담회에선 지역발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분출하고 있다. 지난 28일 포항에서는 환동해 중심축인 포항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안으로 의과대학 유치가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구중심 의과대학과 병원 설립 재검토 여론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최첨단 과학시설이 갖춰진 포항에 의과대학과 연구중심 병원이 유치되도록 적극적으로 대비를 하고 시민여론 조성에 나서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 시장의 말대로 당정은 현재 코로나19 사태 후속 조치로 부족한 의료 인프라 확충을 위해 의대 정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어 포항지역 의과대학 설립 및 대학병원 유치에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그동안 의사협회가 정원 확대를 반대해 의과대학 유치에 걸림돌이 돼 왔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코로나 사태 이후 의료인력 부족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양상이다. 따라서 더 이상 의대 정원 확대를 반대할 명분도 이유도 없다. 당정이 추진 중인 의대 입학정원 최소 500명 이상 증원 방안이 구체화 된다면 포항지역 의대 유치는 실현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포항은 제4세대 방사광 가속기 등 최첨단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전국 최초 강소개발연구특구 지정으로 바이오·의료·소재 등 공동연구를 통한 연구중심 의과대학을 설립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지난해 12월 포항시의 타당성 조사에서 밝혀졌다. 만약 포항에 의대가 들어서면 방사광 가속기와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BOIC), 세포막단백질연구소, 식물백신기업지원시설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관련 산업의 비약적 발전도 기대된다.

이렇듯 인구 50여만의 경북 수부도시 포항에 하루 속히 의대가 설립돼야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하지만 상황이 그리 녹록한 것만은 아니다.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전국 지자체와 대학들이 우후죽순으로 의대 신설 요구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전남에서는 목포와 순천이, 경남에서는 창원시가 의대 신설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들 지자체들은 중앙 정치권, 지방의원, 시민단체가 똘똘 뭉쳐 유치전에 나서고 있다. 따라서 자칫 잘못하다간 정치논리에 밀려 포항 숙원사업인 의대 설립 유치가 물거품이 될 우려가 없지 않다. 지자체와 정치권은 ‘포항패싱’ 전철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유기적인 공조를 통해 포항에 의대가 설립돼야할 당위성을 정부에 적극 설명하고 설득에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