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구미공장 해외이전, 정치권이 막아라”
  • 김형식기자
“LG구미공장 해외이전, 정치권이 막아라”
  • 김형식기자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구미경실련, 대구시·경북도에 공동대응 촉구
“양지역은 공동생활권… 문제해결 함께 나서라” 강조
대구경실련과 구미경실련은 1일 대구시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와 구미는 동일 생활권”이라며 “LG전자 해외 이전 대체투자에 대해 대구시, 경북도, 지역 정치권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1
대구경실련과 구미경실련이 LG전자 구미사업장의 TV생산라인 해외 이전을 반대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대구시와 경북도, 정치권이 공동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구·구미경실련은 1일 대구시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와 구미는 동일 생활권”이라며 “LG전자 해외이전 대체투자에 대해 대구시, 경북도, 지역 정치권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G전자는 최근 구미사업장 6개 라인 중 2개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LG전자 본사가 구미 TV공장의 해외 이전을 발표한지 10여일이 지났으나 대구시는 아무 반응이 없다”며 “대구시가 이 일을 ‘남의 일’로 봐서는 안되며 경북도, 구미시와 함께 직접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미경실련 관계자도 “대구의 정치권은 구미공단을 구미에 있는 공단이 아닌 ‘대구생활권 구미공단’으로 재인식하면서 경북 정치권과 손잡고 LG전자 구미 대체투자 촉구에 전면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도시 경실련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을 향해 “대선주자급 정치인이 대구 울타리에 갖혀 방관해서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대구와 경북을 위해 코로나19 추경 1조원 증액을 이끌어내면서 존재감을 보인 것처럼 대구생활권 구미공단도 직접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구미지역 주민들은 “대구와 구미가 경제적으로 밀접하게 연결돼 있는 만큼 공동의 문제로 인식하고 시·도와 정치권이 함께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