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합시다!"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손호준의 6인6색 로맨스
  • 뉴스1
"사랑합시다!"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손호준의 6인6색 로맨스
  • 뉴스1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사랑했을까’의 여섯 배우가 각양각색의 매력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사랑합시다!”라고 외친 송지효의 인사말처럼 ‘우리, 사랑했을까’가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8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연출 김도형)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과 김도형 PD가 참석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송지효는 극 중 싱글맘이자 영화사 프로듀서 노애정으로 분해 보기만 해도 기력이 샘솟는 긍정 파워를 전할 예정이다. 손호준은 ‘천억만’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베스트셀러 소설가이자 할리우드에 메가 히트까지 치고 온 시나리오 작가 오대오 역을 맡았다. 송종호는 쏭엔터의 대표 배우이자, 국민 남사친이라는 수식어로 나날이 인기급상승 중인 톱배우 류진 역을, 구자성은 한박중학교에서 준 연예인급 대우를 받는 ‘어린데 설레는’ 오연우 역을 맡았다. 김민준은 ‘무서운데 섹시한’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 역을, 김다솜은 유명 영화제에서 당당히 여우주연상까지 거머쥔 톱배우 주아린 역을 연기한다.

이날 김도형 PD는 ‘우리, 사랑했을까’에 대해 “즐겁고 행복한 드라마다”라며 “그리고 과거 어떤 사랑을 했는지 다양한 사랑의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다. 모두들 지금도 사랑하고 있고 과거 사랑을 했을 것인데, 모두들 공감할 수 있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공감의) 힘으로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수 있도록 즐겁고 행복하게 해 줄 드라마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송지효는 자신이 연기하는 노애정 역에 대해 “모든 것에는 척척박사지만 사랑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인물”이라며 “네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는지도 고백을 받고서 알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네 사람이 빠지게 된 노애정의 매력에 대해서는 “뭐든 열심히 사는 모습 때문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송지효는 중학생 딸이 있는 엄마 역을 맡은 것과 관련해 “중학생 딸이 있는 엄마 역할은 처음이다”라며 “내가 연기하는 노애정 캐릭터는 어린 나이에 혼자 아이를 낳았기 때문에, 아이와 같은 시선에서 모든 것을 바라보려고 하는 인물인데 같이 수다 떨고, 같이 놀아줄 수 있는 엄마가 되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친구 같이 친근한 엄마가 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호준은 자신이 연기하는 오대오를 통해 “당당하고 솔직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손호준은 오대오에 대해 “자기 감정을 되게 솔직하게 인물”이라며 “그게 단점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이 드라마에서는 매력적으로 그려진다”라고 말했다.

또한 손호준은 극 중 오대오가 쓰는 시나리오에 대해서 “대오의 입장에서는 과거 노애정과 헤어지게 된 이유를 본인에게서 찾지 않고 애정이가 자기를 떠났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래서 글이나 이런 것들이 자기 피해의식에서 써진 것들이 많다. 실상에서의 오대오와 글 속에서의 오대오는 다른 점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송종호는 자신이 연기하는 류진에 대해 “전세계가 주목하는 톱스타 역할”이라며 “저와 굉장히 다른 세상을 살아가는 인물인데, 대학교 때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뤄가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톱스타라서 겉모습은 화려하게 꾸미고 다니지만 속으로는 과거의 순박한 매력이 있다. 그래서 짠한 매력도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민준은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것과 관련해 “짧지 않은 공백기를 가지고 감독님의 러브콜이 왔다”라며 “너무 기뻤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지금 시기에 도전해보고 싶고 제대로 연기해보고 싶은 멋있는 캐릭터였다”라고 설명했다.

김민준은 연기를 위해 쏟은 노력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약간의 노출신이 있다”라며 “그래서 전신 태닝을 했다. 당연히 해야하는 운동도 병행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또 구파도의 내적인 부분, 강인함을 살리려고 노력하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구자성은 자신이 연기하는 오연우 캐릭터에 대해 “14년 전에 자기 마음을 훔쳤던 누나를 다시 만나 해바라기처럼 지켜주는 성실하고 착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친구가 어떻게 노애정에게 들이대는지를 중점적으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구자성은 또한 “연우는 연하남이기도 하지만 누나한테 부담을 주지 않고 옆에서 필요한 것을 미리미리 챙겨주고 지켜주는 연하남 느낌일 것 같다”라고 말해 그간의 연하남들과는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김다솜은 “인기스타 주아린 역을 맡았다”라며 “만인의 첫사랑이지만 저만의 첫사랑에게 마음을 얻고자 고군분투하는 캐릭터다. 저의 2중 3중적인 캐릭터를 잘 봐주시면 재밌지 않을까 싶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김다솜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살짝 얄미울 수도 있지만 마냥 미워할수만은 없는 캐릭터”라며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도형 PD는 ‘우리, 사랑했을까’를 연출하는 것에 있어 “네 남자가 한 여자를 사랑하는 게 판타지적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도 가능한 일이다”라며 “나를 바라보는 누군가가 있을 거다. 그런 것들을 시청자 분들이 공감을 할 수 있으려면 사실적으로 표현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나도 과거에 바라만 봤던 누군가가 있을 수도 있다”라며 “사실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송지효는 ‘우리, 사랑했을까’를 통해 “다양한 색깔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끼시면서 힐링을 느끼셨으면 한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송지효는 인사말을 전하면서 “사랑합시다!”라고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김민준은 “사랑은 인류가 가지고 있는 영원한 숙제”라며 “저희 드라마를 보면서 각자의 마음 심연 속에 있는 설렘을 건드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라고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우리, 사랑했을까’는 8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