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캐피탈, 포항지열발전소 시추장비 기습 철거
  • 이상호기자
신한캐피탈, 포항지열발전소 시추장비 기습 철거
  • 이상호기자
  • 승인 2020.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진상조사위가 증거보존 결정에도 철거 강행
포항시민, 도로에 눕는 등 강력 반발
국무총리실, 산자부 움직여야
2일 신한캐피탈 측이 포항지열발전소 철거를 강행하자 포항시민 1명이 영일만도로에 누워 항의를 하고 있고 경찰이 교통통제를 하고 있다.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가 지난달 28일 포항지열발전소 시추장비 증거보존 결정을 내렸음에도 소유주인 신한캐피탈이 기습철거를 강행해 포항지진 피해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신한캐피탈은 조사위로부터 시추장비 철거보존을 결정했으니 철거를 멈추라는 공문을 받았음에도 지난 1, 2일 주말을 이용해 기습철거를 강행했다. 신한 측은 토요일인 지난 1일부터 조사위의 결정을 무시한 채 몰래 철거를 시작, 2일까지 이어갔다.

이 소식을 들은 포항지진 피해주민들이 2일 포항지열발전소를 찾아가 강하게 항의했다.

이강덕 포항시장도 이날 오후 지열발전소를 찾았다. 신한 측은 이를 인지했는지 이날 오후부터 잠시 철거를 멈췄다.

신한 측이 철거를 강행하는 것은 조사위의 증거보존 결정이 법적으로 강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설사 문제가 된다하더라도 신한 측이 과태료 3000만원만 납부하면 되기 때문에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

시추장비가 인도네시아에 19억여원에 매각됐는데 신한 측이 장비를 시일 내에 넘기지 않으면 이행강제금을 물어야 하기 때문에 철거를 서두르는 것으로 분석된다.

포항시도 답답한 상황이다.


포항지진의 결정적인 증거가 사라지고 있고 증거보존 결정도 났는데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서다.

포항시는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대책을 계속 요청하고 있으나 산자부는 아직까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기 때문에 조사위를 산하로 두고 있는 국무총리실과 산자부가 빨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온다.

국무총리실 산하 조사위의 증거보존 결정을 신한 측이 무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무총리실, 산자부가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있는 사이 포항지진 증거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산자부는 3일 대책회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형식적인 회의에 그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철거가 진행됐고 신한 측이 철거를 강행할거라는 예상도 나와 미리 대책을 마련했어도 모자랄 판에 뒤늦게 대책을 마련한다는것 자체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날 한 지진피해 시민은 지열발전소 측에 강하게 항의하고 영일만도로에 누워 철거중단 시위를 벌여 경찰이 제지하기도 했다.

현재 포항지열발전소 시추기는 신한 측이 철거를 강행해 높이가 낮아진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