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이웃사촌 시범마을, 경북 농업혁신 이끈다
  • 황병철·김우섭기자
의성 이웃사촌 시범마을, 경북 농업혁신 이끈다
  • 황병철·김우섭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농업인 위한 ‘스마트팜 창업실습교육장’ 준공
스마트온실·육묘장 등 설치로 작물재배 기반 마련
모듈러주택·쉐어하우스 등 기반시설 속속 조성돼

 

경북도와 의성군은 지난 21일 이웃사촌 시범마을 스마트팜 창업실습교육장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은 이철우(가운데 맨앞) 경북지사와 김주수(왼쪽 맨앞) 의성군수, 청년농업인들이 실습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의성 이웃사촌 시범마을의 ‘스마트팜 창업실습교육장’이 지난 21일 준공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남진복 도의회 농수산위원장, 배광우 의성군의회 의장, 김수문, 임미애 도의원을 비롯한 내빈과 지역주민 등 150명이 참석했다.

의성군 안계면 시안리 일원에 들어서는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창업실습교육장은 지난해부터 총사업비 137억원을 투입해 3.9ha 부지에 첨단 스마트 온실 5동(2.6ha, 축구장 4개 면적)과 육묘장 7동이 설치되며, 2021년까지 선별출하시설, 가공체험동, 교육연구동 등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창업실습교육장 준공으로 스마트팜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첨단 스마트온실에서 딸기 육묘, 재배관리, 병해충 관리, 수확까지 직접 작물을 재배하며 농작업을 손에 익힐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청년농업인는 만 39세 이하 도시청년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선발되며 사전교육, 창업실습훈련, 창업지원의 3단계의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농업인 스마트파머로 거듭나게 된다.

지난해 1기 50명, 올해 2기 33명을 모집해 교육과정을 수행하며, 내년에 3기를 추가 모집할 계획으로 1기 교육생중 8명은 의성군에 창업하며 청년농업인의 꿈에 한 발짝 다가섰다.

모듈러주택은 ㈜포스코의 지원금 5억원을 포함해 32억원으로 건립된 18동의 청년 공유주택이며, 별도 건물로 청년커뮤니티센터가 함께 조성됐다.

의성군 안계들판 중심에 조성된 청년쉐어하우스는 방치된 여관을 리모델링해 7실의 청년보금자리로 탈바꿈했으며, 청년쉐어하우스 옆에는 작은영화관, 헬스장, 야외테라스를 갖춘 KT-꿀잼충전소가 함께 조성돼 청년들의 여가와 모임장소로 역할을 하게 된다.

KT-AI 스쿨은 농촌 어린이들과 지역주민들의 스마트교육을 이끌어갈 IT 교육장으로 KT-AI 코딩팩, KT-리얼큐브(교육용 실감 스포츠), KT-Super VR, 스마트보드(전자칠판) 등 첨단장비를 갖추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구슬땀을 흘리는 스마트팜 청년농업인들의 모습에서 이웃사촌 시범마을의 희망을 볼 수 있었으며 동참해준 ㈜포스코와 ㈜KT에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