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경기 호전 전망… 수출 270억달러·생산 43조 목표”
  • 김형식기자
구미시 “경기 호전 전망… 수출 270억달러·생산 43조 목표”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팬더믹 극복·V자 반등 예상
1분기 기업 BSI 73… 작년 4분기比 25p↑
Bloom SK fuel cell 연료전지 제조공장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전자기술정보원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구미시는 2021년 경제운영 목표를 수출은 270억달러, 생산은 43조원으로 코로나 팬더믹을 극복하고 V자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20년 실적 대비 수출은 247억 달러보다 9.3%, 생산은 37조원보다 16.2% 증가한 수치로, 연말 구미상공회의소 조사 결과 2021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치(BSI)가 ‘73’으로 2020년 4분기 ‘53’ 대비 25포인트 증가에 따른 전망이다.

시는 기업의 설비투자, 매출액, 영업 이익, 자금조달 여건이 전반적으로 개선돼 체감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우리나라 국가 경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세계수요 감소와 불확실성 증가로 인한 투자 감소로 1.1%의 경제성장률이 예상되는 가운데, 구미시 경제도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공단 근로자 수는 전년(8만6386명) 대비 2900여명이 줄어든 8만3500여명으로 고용이 감소됐다.

그러나 구미시는 2020년 4분기 들어 월 평균 25억달러로 수출세가 회복됐고, 2021년도 이런 추세를 이어가 반도체, 광학제품 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증가세를 유지할 전망이며, 2021년 글로벌 경기회복과 유가의 완만한 상승 등은 수출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장세용 시장은 “辛丑年 새해에 코로나19 대비 탄탄한 감염병 대응체계 하에 산단대개조,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사업 등 대규모 국책사업을 필두로 구미 산업경제 구조를 재편하고,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신성장 산업을 집중 육성하여 빠르고 강한 경기 회복을 이끌어 시민들의 체감경기를 향상시키는데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