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북도당,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대응 나섰다
  • 박명규기자
민주당 경북도당,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대응 나섰다
  • 박명규기자
  • 승인 2021.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건안전특위 본격 가동
지역민 안전 대책 마련 잰걸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장 김상헌 경북도의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장세호)은 최근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지난해 한국수력원자력 자체조사 결과 월성원전 부지 10여곳의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관리기준의 18배에 달하는 최대 71만3000베크렐이 검출 된데다 원전 주변 주민들의 체내에서도 삼중수소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세포사멸, 유전적 손상, 생식기능 저해, 암 유발 등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는 물질로 알려지고 있는 삼중수소는 월성1호기가 조기 폐쇄된 2018년 이후에는 체내 검출이 현저히 낮아지고 있어 전문가들로부터 월성1호기와의 관련성 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지난 13일 도당 운영위원회를 열고 방사능물질 누출에 따른 안전대책 마련을 비롯해 폐기물 매립 및 쓰레기 소각장 문제, 산업현장의 환경문제, 감염병 방역 등 도민들의 건강과 직결된 제반 문제들에 대한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김상헌 경북도의원을 임명했다.

장세호 도당위원장은 “최근 발생된 방사능 누출을 두고 야당에서 원전수사 물타기 라며 월성1호기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주장을 하는데 지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하고 “지역 주민들이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설치를 요구하는 만큼 이번에 구성된 환경특위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안전대책을 마련하는데 당력을 모으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