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우상호, 서울시장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다”
  • 모용복선임기자
“박영선·우상호, 서울시장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다”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등 국민의힘 여성의원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관련
입장 발표·사과 촉구 기자회견
김정재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여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인권위 조사결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2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정재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시장 사건의 본질은 가해자의 측근들과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함께 가해자의 편에 서서 피해자를 집단린치한 사건”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책임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개월 간 가해자의 편에 서서 2차 가해를 서슴지 않았다. 인권위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공식 확인하자 때늦은 ‘뒷북 사과’에 나섰지만, ‘피해호소인’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2차 가해를 했던 민주당 여성의원들 역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염치없이’ 출마한 박영선·우상호 두 후보 또한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 명심하라, ‘침묵’은 곧 ‘옹호’다. 박영선·우상호 두 후보가 박 전 시장의 뒤를 잇겠다며 보궐선거에 출마한 것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두 후보를 향해 “수백억의 국민 혈세를 들여가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왜 치르게 됐는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면서 민주당에 대해서도 “당장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그간 2차 가해를 저질러온 자들에 대해 책임을 물으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