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 장비 추가 반입’ 경찰-주민 충돌
  • 김무진기자
성주 ‘사드 장비 추가 반입’ 경찰-주민 충돌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 공사차량 40여대 반입
경찰, 반대 시위 강제 해산
해산 과정중 주민 1명 실신

 

성주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철회를 요구하는 주민 50여명이 25일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모여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기지에서 25일 경찰이 농성중이던 소성리 주민들을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1명이 실신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께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기지 공사 장비 등의 반입을 저지하기 위해 농성중이던 소성리 주민들과 반전단체 관계자들의 해산작전에 돌입했다.

국방부는 이날 사드기지에 공사장비와 자재를 추가로 반입하기 위해 경찰에 지원을 요청했고 경찰은 500여명의 병력을 동원해 주민 등을 에워싸고 차량 진입로를 확보하고 있었다.

해산작전에 대비해 쇠파이프로 만든 격자에 몸을 넣고 저항하던 주민들은 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됐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 1명이 실신하기도 했다.

국방부는 이날 공사 장비와 자재 등을 실은 차량 40여대를 사드기지에 반입할 계획이었고 국방부는 지난 1월 22일에도 공사를 위해 트럭 등 30여대를 사드 기지에 들여보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