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수원FC와 1-1 무승부
  • 나영조기자
대구FC, 수원FC와 1-1 무승부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혁, 시즌 첫 골

 

대구 김진혁이 시즌 첫 골을 성공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구FC 제공

대구FC가 홈 개막전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대구는 27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경기에서 수원FC와 1대1로 비겼다.

대구는 오후성, 안용우가 최전방에 나섰고 세징야가 2선에서 공격 전체를 이끌었다. 황순민, 츠바사, 박한빈, 장성원이 중원에서 지원했고 김재우, 정태욱, 김진혁이 수비, 최영은이 골키퍼로 나섰다.

경기 초반 수원FC의 적극적인 공세에 대구는 수비에 치중하며 경기를 진행했다. 전반 28분 김진혁이 볼 다툼 과정에서 파울을 범해 패널티킥을 내줬다. 수원FC의 양동현이 골을 성공하면서 0-1로 끌려갔다.

전반 36분 박한빈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의 손에 걸렸고 전반 44분 정태욱이 수비수를 벗겨낸 후 오른발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넘기며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에 돌입한 대구는 오후성 대신 이근호, 안용우 대신 이용래를 교체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후반 공격에서 좋은 흐름을 가져온 대구는 계속해서 슈팅을 시도하며 수원FC의 골문을 두들겼다.

수원FC의 골망을 노리던 대구가 후반 31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황순민의 롱킥이 한 번에 수원FC 수비 뒷 공간으로 연결됐고 트래핑으로 볼을 잡은 김진혁이 골키퍼가 나오는 것을 보고 가볍게 득점에 성공했다. 1-1 동점 상황에서 양 팀의 공격 전개 속도가 점점 빨라졌다.

대구는 후반 41분 장성원 대신 조진우를 투입했다. 동점 상황에서 양 팀은 후반 막판까지 계속해서 치열한 공방을 펼쳤지만 추가 득점 없이 1-1로 경기를 마쳤다.

대구FC는 3월 6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2라운드 원정경기를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