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직 던졌다
  • 손경호기자
윤석열 직 던졌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법정신 파괴 두고 볼 수 없어
어디 있든 자유민주주의 수호
검찰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
임기를 4개월 여 남기고 물러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임기를 4개월 여 남기고 물러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열린 퇴임식을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을 내려놨다.

윤 총장은 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총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2일 이례적으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에 대한 비판을 시작한지 사흘 만이다.

윤 총장은 이날 직접 작성한 입장문 통해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면서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이제 여기까지”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제게 날선 비판을 주셨던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사의가 받아들여지면 윤 총장은 2019년 7월 검찰총장에 임명된 지 1년8개월 만에 검찰을 떠나게 된다.

윤 총장은 전날(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검사 및 수사관들과 간담회를 마치고 오후 늦게 서울로 돌아와 이날 오전 반차를 냈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 대구 방문 뒤 측근들에게 자신이 그만둬야 (중수청 추진을) 멈추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