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 확대 ‘일자리안전망 강화’
  • 추교원기자
중진공, 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 확대 ‘일자리안전망 강화’
  • 추교원기자
  • 승인 2021.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동조합(4월), 부동산업(6월), 의료법인(10월 예정)까지 순차 확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는 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 업종을 협동조합, 부동산업, 의료법인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중소벤처기업 일자리안전망 강화에 나선다고 지난 3일 밝혔다.

2021년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과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을 통해, 업종별로 4월부터 협동조합, 부동산업(6월), 의료법인(10월 예정) 기업에 재직 중인 근로자도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가입대상인 협동조합은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른 협동조합, 협동조합연합회, 사회적협동조합 및 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를 말하며, 중소기업중앙회는 제외된다. 부동산업과 의료법인은 관련 법 개정 및 공포 시기에 따라 각각 6월과 10월부터 공제 가입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이번 협동조합 관련 중소기업기본법 법안 개정의 취지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소기업자 범위에 포함시켜 정부 및 지자체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것으로, 협업 플랫폼인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용에 따른 지원사업의 효과성 및 효율성 향상이 기대된다.

내일채움공제 가입신청은 누리집(sbcplan.or.kr)이나 모바일앱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고 32개 중진공 지역본지부 또는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각 영업점 창구에서도 상담 및 가입신청이 가능하다.

권흥철 중진공 대구지역본부장은 “내일채움공제는 지난해 기준으로 누적가입자 55만명, 기금 4조 6천억원을 돌파하는 등 중소벤처기업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일자리 지원 사업”이라며, “지속적인 규제 개선을 통한 지원 확대로 기업과 근로자에게 든든한 지역중소기업에 일자리안전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 근로자에게는 목돈 마련의 기회를, 기업에게는 우수 인재의 장기재직을 통해 기업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사업주와 근로자가 일정비율로 부금을 공동 적립하며, 특히 34세 이하 청년 근로자에게는 정부가 보조금을 추가하여 만기(5년)시 근로자에게 3천만원 이상의 목돈으로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