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소수박물관 '찬란한 문화의 보고(寶庫) 순흥' 특별기획전 개최
  • 이희원기자
영주시 소수박물관 '찬란한 문화의 보고(寶庫) 순흥' 특별기획전 개최
  • 이희원기자
  • 승인 2021.10.1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5일부터 내년 4월 22일까지 별관 기획전시실
영주시 소수박물관 특별기획전이 10월 15일부터 내년 4월 22일까지 열린다.
영주시 소수박물관은 15일부터 내년 4월 22일까지 별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 기획전을 개최한다.

‘찬란한 문화의 보고(寶庫), 순흥’이라는 주제로 전시는 고대에서 근대까지 ‘순흥’의 자연과 산천, 유적과 유물, 지명과 유래, 인물과 물산 등에 얽힌 역사를 비롯해 회헌선생실기, 읍내리석조여래좌상 등 50여 점의 수준 높은 순흥지역 유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특별전은 크게 구분해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꽃피운 ‘순흥’을 주제로 삼국시대에는 숙수사지(宿水寺址)에서 출토된 금동불상(金銅佛像)을 비롯한 불교문화와 고분문화, 고려시대에는 ‘흥주도호부’와 안향·안축선생을 조명했다.

또한, 조선시대 유교문화, 대한제국시대 농민자치기구인 초군청 등 시대별 다양한 주제와 유물들을 통해 과거 도호부都護府로 큰 고을이었던 순흥의 찬란한 영광을 재현했다.

순흥은 삼국시대 고구려와 신라의 접경에 위치한 전략적 요충지로 문물교류가 활발해 신라지역에서 유일하게 고구려식 벽화고분이 축조되고 대규모 고분군이 조성되는 등 ‘고분문화’의 꽃을 피웠다.

통일신라시대 순흥을 비롯한 소백산 남쪽지역에 성혈사, 초암사, 승림사 등 많은 사찰이 건립되면서 ‘불교문화’도 번창했다.

특히, 고려 말 우리나라 최초의 성리학자이신 안향선생이 태어나고 자란 곳으로, 안향선생이 도입한 성리학은 조선 건국 주체인 신진사대부를 육성했으며 조선의 정치적·정신적 이념으로 자리 잡았다.

조선시대에는 최초의 서원인 백운동 서원이 설립되고, ‘소수서원’으로 사액되면서 우리나라 서원문화를 주도하며 ‘유교문화’를 꽃 피웠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개막식은 개최하지 않는다.

이번 특별 기획전은 쉬는 날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장할 수 있다.

김태영 소수서원관리소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순흥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시민들이 우리 지역문화에 대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10-15 07:43:09
치국의 도 유교, 수신의 도 불교라고 가르침. 고려시대는 유교 최고대학 국자감을 중심으로, 고구려 태학, 백제 오경박사, 통일신라 국학의 유교교육을 실시함. 유교사관 삼국사기가 정사(正史)이던 나라.

http://blog.daum.net/macmaca/3057

@무속은 은.주시대 始原유교의 하늘숭배,산천숭배,조상숭배, 주역(점)등에서 파생된 유교의 지류.

역사적 순서로 보면 황하문명에서 은.주시대의 시원유교[始原유교:공자님 이전 하느님(天)과 여러 神明을 숭배]에서, 한국 고조선의 기자조선으로 始原유교유입, 기자조선(始原유교) 마지막왕 기준의 후손이 삼한건설, 삼한(始原유교)의 영토에서 백제(마한).가야(변한).신라(진한)가 성립됨.

윤진한 2021-10-15 07:42:32
왕때 외래종교 형태로 단순 포교되어, 줄곧 정규교육기관도 없이, 주변부 일부 신앙으로 이어지며 유교 밑에서 도교.불교가 혼합되어 이어짐. 단군신화는 고려 후기 중 일연이 국가에서 편찬한 정사인 삼국사기(유교사관)를 모방하여, 개인적으로 불교설화 형식으로 창작한 야사라는게 정설입니다.

유교,공자.은,주시대始原유교때 하느님.조상신숭배.세계사로보면 한나라때 공자님도제사,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성립,수천년전승.한국은殷후손 기자조선 기준왕의 서씨,한씨사용,三韓유교祭天의식. 국사에서 고려는 치국의道유교,수신의道불교.



세계사로 보면 한나라때 동아시아 지역(중국,한국,베트남,몽고지역)에 세계종교 유교가 성립되어 지금까지 전승. 이와 함께 한국 유교도 살펴봄.

한국 국사는 고려는 치국

윤진한 2021-10-15 07:41:29
이런 전통적인 신명 섬기기에 대해서, 공자님도 오래된 관습으로, 논어 "향당(鄕黨)"편에서, 관습을 존중하는 예를 표하셨습니다. 신명(神明:천지의 신령)모시기 전통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조상을 섬기는 제사는 유교가 공식적이고, 유교 경전에 그 절차와 예법이 서술되어 있습니다. 유교경전 예기에는 상고시대 조상신의 위치에서 그 혼이 하늘로 승천하시어 인간을 창조하신 최고신이신 하느님[天(하느님, 하늘(하느님)]하위신의 형태로 계절을 주관하시는 五帝가 계십니다. 유교는 하느님(天), 五帝, 地神, 山川神, 부엌신(火관련)숭배등 수천년 다신교 전통이 있어왔습니다.

@한국은 세계사의 정설로,한나라때 동아시아(중국,한국,베트남,몽고)에 성립된 세계종교 유교국으로 수천년 이어진 나라임. 불교는 고구려 소수림왕

윤진한 2021-10-15 07:40:47
@동아시아는 수천년 유교사회입니다. 공자님 이전의 始原유교는 기독교에서 말하는 예수님 이전의 구약성서 시대에 해당됩니다. 하느님(天).神明,조상신 숭배가 유교의 큰 뿌리입니다. 유교는 국교로, 주변부 사상으로는 도가나, 음양가, 묵가사상등이 형성되었고, 법가사상은 이와는 다른 현실적인 사상이며, 국가의 통치에 필요한 방법이었습니다(진나라때 강성하고, 유교나 도교와 달리, 한나라때 율령이 반포되어 이후 동아시아에 유교와 별도의 성격으로 국가통치에 활용됨).@일부 지역에서 굿이나 푸닥거리라는 명칭으로 신령숭배 전통이 나타나도, 이를 무속신앙이라 하지는 마십시오. 불교라고도 하지 마십시오. 유교 경전 논어 팔일(八佾)에서는 공자님이전부터 섬겨온 아랫목 신(안방신), 부엌신등을 섬기는 전통도 수록하고 있습니다. 이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