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조이' 김혜윤 남사친 차학연 등장…옥택연 질투 한가득
  • 뉴스1
'어사와조이' 김혜윤 남사친 차학연 등장…옥택연 질투 한가득
  • 뉴스1
  • 승인 2021.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사와 조이’ 옥택연과 김혜윤의 로맨스를 한층 설레게 만들 변수가 등장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극본 이재윤/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5일, 질투 모드를 가동한 라이언(옥택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나치게 잘생긴 김조이(김혜윤 분)의 ‘남사친’ 최승율(차학연 분)의 등장이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이를 구하고 죽음을 맞는 이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신조차 찾지 못한 가운데 장례식이 치러졌고, 수사단은 허무하게 이별했다. 이언의 죽음은 궐에까지 퍼졌다. 박승(정보석 분)은 잇따른 암행어사들의 죽음을 정적 대제학(박충선 분)의 탓으로 돌리며 그를 파직시킬 것을 호소했다. 그 순간 모두의 앞에 나타난 이언의 귀환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다음 이야기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조이언’(조이X이언) 커플의 재회가 어떻게 그려질지 이목이 쏠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의문의 미남자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충격이라도 받은 듯 굳어진 이언의 시선 끝에는 낮부터 술잔을 기울이는 조이와 의문의 사내 승율이 있다. 애정이 뚝뚝 떨어지는 눈맞춤은 물론 얼굴을 어루만지는 손길이 한없이 다정하다.


두 사람을 바라보는 이언의 눈빛엔 질투가 한가득이다. 승율의 정체는 바로 조이의 고향 소꿉친구다. 이어진 사진 속 조이가 개화골로 시집가기 전 두 사람의 앳된 과거가 흥미를 유발한다. 오랜 시간 조이와 함께했던 만만치 않은 라이벌의 등장에 이언이 보여줄 대처법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9회에서는 이언의 귀환을 모른 채 갑비고차로 떠나는 조이와 비령(채원빈 분), 광순(이상희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터럭손’의 행방을 쫓던 세 사람은 뜻하지 않게 곡두 상단에 납치돼 위기에 빠진다고. 제작진은 “9회에서는 이언과 조이, 수사단이 다시 만나기까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 차례의 이별을 겪으며 더욱 특별하고 애틋해진 ‘조이언’, 그리고 수사단의 관계 변화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어사와 조이’ 9회는 6일 밤 10시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