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상주 6.25·월남참전유공자명비 제막
  • 김우섭기자
道, 상주 6.25·월남참전유공자명비 제막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상주 화령장전투전승기념관에서 6.25전쟁 참전유공자, 월남전 참전유공자, 보훈가족들과 함께 열린 6.25·월남참전유공자명비 제막식에 23일 참석했다.

참전유공자명비 건립사업은 3억원을 투입해 기념탑, 참전유공자 명비 등을 조성했다.

지난해 상주시에서 월남전참전기념탑과 명비를 건립하고, 올해 대구지방보훈청에서 6.25참전기념탑과 명비를 별도로 건립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대구지방보훈청의 국비지원과 공동 건립 제안과 참전유공자 3개 단체가 합의하면서 구국의 현장인 화령장전투전승기념관에 뜻깊은 공동 시설이 들어서게 됐다.

한편, 경북도는 호국 안보문화 확산을 위해 15년부터 올해까지 사업비 257억을 들여 현충시설을 확충 정비하고 있다.

매년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 6.25전쟁 전승기념행사, 월남참전 호국영령추모위령제, 고엽제 환자 위문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참전유공자와 가족들의 명예 선양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2017년 전승기념관 건립 이래 6.25·월남전참전유공자 기념탑과 명비 추가 건립으로 이 곳 화령장은 호국의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애국심을 더욱 선양하고 국가유공자와 가족들의 마음의 위로가 되는 섬김의 보훈정책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