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후보 뺀 칠곡군수 TV토론회 ‘논란’
  • 박명규기자
무소속 후보 뺀 칠곡군수 TV토론회 ‘논란’
  • 박명규기자
  • 승인 2022.05.2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호·김재욱 후보, 무소속 김창규 후보 배제하고 진행
지정 날짜에 여론조사 하지 않아… 다른 후보 반대로 무산
칠곡군수 후보 왼쪽부터 장세호 후보, 김재욱 후보, 김창규 후보

칠곡군수 선거가 3선 연임제한 규정으로 무주공산인 가운데 정당 후보들이 TV토론에 무소속 후보를 참석시키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2시 KBS와 25일 오전 8시 30분 MBC에서 실시한 칠곡군수 후보 TV 토론회에서 무소속 김창규 후보가 배제됐다. 그러자 김창규 후보 지지자들의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일고 있다.

공직선거법상 TV 토론회는 정당 추천 후보, 언론기관이 선거기간 개시 전 30일부터 개시 전일(4월 19일~5월 18일) 사이에 실시해 공표한 여론조사 지지율이 5% 이상인 후보만 참여할 수 있다. 여론조사 결과가 없더라도 정당 소속 후보자들이 허락하면 무소속 후보도 토론회에 참여할 수 있고 거부하면 10분간의 TV 연설회로 대체하게 된다.

하지만 지난 4월 17일 여론조사에서 16.4%의 지지율을 보인 무소속 김창규 후보가 토론회에서 배제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정한 날짜에 여론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 때문이다. 또 무소속 김창규 후보는 양 후보와 재차 논의했지만, 김재욱 후보가 반대하면서 이 역시 무산됐다.


김창규 후보는 “4월 17일 지역의 모 신문이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16.4%로 선두에 있었지만, 지정한 날짜에 여론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토론회에 배제됐다”면서 “양 후보들에게 재차 간청했으나 김재욱 후보가 반대해 토론회에 참석조차 할 수 없게 됐다”고 답답해 했다.

이를 두고 지역민 A씨는 “1명은 국민의힘, 1명은 전 칠곡군수, 1명은 여론조사 1위로 각 후보의 3파전 접전에 표심 또한 예측 할 수 없어 칠곡군이 분열될까 걱정이다”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칠곡군수 후보에는 국민의힘 경북도당 여론조사 조작의혹으로 지난 7일과 8일 여론조사를 재실시를 통해 48.94%의 득표율을 보인 김재욱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을 받은 장세호 후보, 무소속 김창규 후보가 3파전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석적맘 2022-05-26 23:34:56
군민들은 후보자들의 정치이념과 앞으로의 계획, 지역발전에 대해 함께 소통하고 공유할 자격과 권리가 주어진다고 봅니다
하지만 토론회에 참석 할 수 있는 기회조차 주지 않은건 형평성에 있어 문제가 된다고 봅니다

권력의 힘을 앞세워 색깔싸움 하지말고 우리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일꾼에 소중한표를 선사하고 싶습니다

칠곡군민이 주인이다 2022-05-26 15:19:02
김재욱 후보는 김창규 후보를 왜 배제했을까요..??
그리고 칠곡군민들과 소통 할 기회가 있었던 문화초청간담회에는 왜 나오지 았았을까요..??
공천되면 당선 확정시 되는 칠곡의 선거 문화를 우리 군민들이 직접 바꿔나야야 될 것 같습니다

칠곡주민 2022-05-25 20:37:28
이게 공정과 상식인지 ᆢ
군수토론회 초청 비초청을 다보았읍니다
어이가 없읍니다
찬스 권력, 편협한 권력의 힘보다
깨우친 군민들의 힘으로
유권자의 힘을 보여줘야 될것 같읍니다
군민분들 관심있게 기사 보시고
기호4번 김창규후보님을 선택해서
우둔하고 아둔한 군민들이 아니란걸 ᆢ
우리 군민의 힘을 보여 줍시다
칠곡을 위해서 ᆢ
민주주의를 위해서ᆢ
답글쓰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