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문 영천시장, 발로 뛰는 현장 행보
  • 기인서기자
최기문 영천시장, 발로 뛰는 현장 행보
  • 기인서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연휴 끝나자마자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때
건의사항 현장 직접 점검
관련 부서에 신속 조치 지시
최기문 영천시장이 13일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 건의사항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이 13일 설 연휴가 끝난 직후 첫 행보로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 건의사항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최 시장은 지난 8일 중앙동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에서 건의된 민원사항에 대해 오미2동 현장을 방문해 조속히 해결책을 찾고 있다.

이는 지난달 마무리된 ‘주민과의 새해 인사회’를 통해 건의된 민원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시민 불편을 최대한 신속하게 해소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설 연휴가 끝나자마자 곧바로 민원 현장 방문에 나선 것이다.

최 시장은 관련 부서 공무원들과 함께 ‘화산면 당지2리 리도201호선 낙석방지책 설치’ 등 3개의 건의사항 현장을 방문해 민원인과 만나 상황을 파악하고 불편사항 및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 등을 꼼꼼히 점검해 관련 부서에 신속한 조치를 지시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시민들이 토로한 고충은 현장에 나갔을 때 진정으로 공감되고 신속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에 답을 찾는 진정한 소통 행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에도 중앙동 새해 인사회에서 건의된 시내버스 노선 신설 건에 대한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시민들의 불편사항에 대해 해결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등 발로 뛰는 현장 행정을 추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