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해외유학생 나눔의 축제 ‘훈훈’
  • 김형식기자
구미대 해외유학생 나눔의 축제 ‘훈훈’
  • 김형식기자
  • 승인 2018.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미대 유학생들이 교내 환경미화원들에게 베트남 쌀국수와 음식을 대접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 ‘제27회 가맛벌 축제’에서 해외유학생들이 교내 환경미화원들에게 베트남 쌀국수와 음식을 대접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캠퍼스 먹거리장터에서 베트남 음식 부스를 운영하고 있는 해외유학생들은 이날 교내 환경미화원 20여 명을 초대했다.
 베트남 유학생 10여 명은 고국의 전통음식인 쌀국수와 월남쌈, 냄 등을 준비했다. 이 소식을 접한 호텔관광과에서는 함께 나누고 싶다며 해물파전, 김밥, 두루치기를 후원해 훈훈한 상차림이 됐다. 

 축제기간 학생들은 즐겁지만 환경미화원들은 캠퍼스 곳곳에 쌓이는 쓰레기를 치우느라 평소보다 더 힘들 것이라는 생각으로 이 분들에게 잠시라도 축제를 함께 즐기는 시간을 드리고 싶었다는 게 취지였다.
 환경미화원 김 모 씨는 “생각지도 못했다. 힘들긴 하지만 이렇게 베트남의 전통음식을 맛볼 수도 있고 축제에 초대 받는 느낌이라 매우 즐겁다”며 유학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산업경영과 2학년 웬총하이(베트남·26) 씨는 “기숙사를 늘 청소해 주시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며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었다”면서 “아침 일찍부터 오후 늦게까지 학교를 위해 힘써 주시는 이 분들께 조금이라도 감사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